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교육에 돈낭비…답 아니다" '공부가 머니' 제작진의 변[이슈S]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제공|MBC '공부가 머니?'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MBC 새 파일럿 예능 '공부가 머니?'가 첫 방송 이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2일 첫 방송은 6살, 7살, 9살 3남매에게 총 34개의 학원 스케줄을 소화하게 하는 배우 임호 가족이 등장했다. 대한민국 사교육 1번지라는 대치동에서 어린 아이들을 데리고 그 전선에 뛰어들었지만, 그저 시키는 것 외엔 답이 없어 보이는 가족의 모습은 충격과 안쓰러움을 동시에 안겼다. 전문가들이 실질적인 조언을 건네며 첫 회가 마무리된 뒤 인터넷과 각종 지역 커뮤니티엔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지독한 현실 반영이라는 평가와 위화감 조성 및 사교육 조장이라는 평가가 엇갈린다. 방송 다음날 '공부가 머니?' 제작진은 스포티비뉴스에 '사교육 조장'은 당치 않은 오해라며 교육의 방법을 모는 학부모와 아이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을 주고싶은 마음이었다고 강조했다.

"아이를 키우면서 교육적인 측면에서 답답함을 느끼는 부모님들도 많고 아이 자신도 해결방법을 모르는 경우가 많다. 이런 부모와 아이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 주고 싶었다. 또 부모들에게 큰 부담인 사교육을 줄이고 이를 대체하는 공교육을 소개하면서 아이들도 지나친 사교육으로 고생하는 걸 조금이라도 줄이고 싶었다."

임호 가족의 경우 "부부가 현재의 교육에 문제점이 있다는 걸 알고있었지만 어디서부터 어떻게 손을 대야하나" 싶던 차였다고. "진심으로 솔루션을 받고 좋아지는 걸 원해" 출연을 결심했다. "현재 임호씨 가정은 솔루션 처방대로 가족 역사여행도 다녀오고 학원도 줄이면서 적극적으로 솔루션을 실행하고 있다"고. 제작진은 "교육이라는 특성상 솔루션을 받았다고 바로 극적으로 뭔가 좋아지는 모습은 진정성 있게 담기 힘들어" 솔루선 결과를 방송에 담지 않았다며 "시간이 필요하고 그 과정도 중요하다고 생각. 정규화되면 솔루션 이후 모습도 다룰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작진은 무엇보다 "사교육에만 초점을 맞춘 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첫회가 '사교육에 문제점'을 가진 임호씨네가 나가서 이렇게 비춰질 뿐, 2회만 봐도 1회랑은 전혀 다른 고민과 문제가 등장한다"며 "2회는 사교육을 거의 시키지 않는 유진-이봉주 가족이 나온다. 1회와 분위기가 완전히 다르다"고 밝혔다.

▲ 제공|MBC '공부가 머니?'
현실반영과 사교육 조장 사이에서 어떻게 줄타기할 것인가는 '공부가 머니?' 제작진이 해결해야 할 고민이기도 하다. 이들은 "아이마다 기질과 성격 특성이 다 다르듯 교육 방법 역시 이에 따라 다 다를 수 밖에 없다. 유명한 학원에 따라 유행처럼 변하는 사교육은 이러한 개성을 살려주는 맞춤형 교육의 답이 될수 없다는 게 우리의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프로그램은 궁극적으로 사교육을 받지 않게 하는게 목표"라면서 "일반 시청자 분들이 잘 알지못하는 다양한 과목의 공교육 커리큘럼을 적극 안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이에게 알맞은 교육 방식을 추천해서 쓸데없는 사교육에 돈낭비를 하지 말고, 아이들이 좀 덜 고생하는 길을 찾는 것이 프로그램의 취지"다.

"정규화되면 솔루션 후의 애프터 모습도 다룰 예정이다. 또 연예인 가정이 위주가 아니라 교육에 고민이 있는 모든 시청자들, 사교육의 사각지대에 있는 아이들 등에게도 기회가 열려고 한다. 공중파에서 특정 상품을 소개할 수 없어서 방송에서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방송 외적으로 정보를 원하는 분들께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정보를 공유하는 방식을 고민하고 있다."

'공부가 모니?' 파일럿 2회는 오는 29일 오후 10시50분 방송 예정이다. 1부 재방송에 이어 2부가 방송되며 극적인 차이를 보여줄 전망이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