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시세끼' 정우성, 첫번째 게스트 임무완수…소감 묻자 "서울 간다" 환호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tvN '삼시세끼 산촌편'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tvN '삼시세끼 산촌편' 첫 촬영이 마무리되었다. 

23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산촌편'에서는 정우성이 첫 번째 게스트로서 소감을 밝혔다.

첫 번째 게스트로 등장했던 정우성은 1박 2일의 산촌 생활을 마치며 제작진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소감에 대해 "쉽지 않네요"라고 운을 띈 정우성에게 제작진은 "다시 오실 의향이 있으신가요?"라고 물었다. 정우성은 웃으며 "지금 그 질문에 대답하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서울 간다"고 기뻐했다.

한편, 보름 뒤 멤버들은 다시 산촌에 모였고 가장 먼저 도착한 박소담은 반갑게 윤세아와 염정아를 맞이했다. 윤세아는 생일을 맞이한 염정아를 위해 깜짝 선물을 준비했다고 밝혀 기대감을 불렀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