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온앤오프 리더 제이어스 "라운 탈퇴에 멤버 모두 힘들지만, 성숙하게 이겨내겠다"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그룹 온앤오프.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그룹 온앤오프 멤버 라운이 갑작스러운 탈퇴 소식을 알린 가운데 리더 제이어스가 "힘들지만 이겨내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심경을 밝혔다.

제이어스는 23일 팬카페를 통해 "퓨즈들에게 갑작스럽게 저희 온앤오프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하게 되어 죄송하다"며 "라운이의 탈퇴 소식을 갑자기 접하게 되어 저희들 모두 얼떨떨하고 당장 뭘 해야 할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저희 보다 퓨즈들이 가장 마음 아프고 속상하고 걱정할거라는 생각에 이렇게 글을 쓴다"고 밝혔다.

이어 "오랜 시간 저희를 기다려주시는 퓨즈들에게 항상 보답을 해드리고 싶은 마음인데, 오늘의 일로 마음을 아프게 해드리는 것 같아 리더로써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제이어스는 "온앤오프라는 그룹 뿐 아니라 개개인 멤버들을 응원해주시는 퓨즈들에게 오늘이 참 힘든 날 이라는 걸 알고 있어서 제가 어떻게 해야 할지, 감히 퓨즈들의 마음을 헤아릴수도 없는 날 인 것 같다"며 "이 모든 것들을 아무렇지 않게 받아들이기에는 저희 역시 아직 어리기도 하고 힘이 들지만 힘든 이 순간을 이겨내고 퓨즈들에게 한층 더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제이어스는 "컴백을 앞두고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지 않도록 저희 온앤오프는 멤버들과 힘을 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23일 공식입장을 통해 "이번 컴백을 준비 하던 중 라운(본명 김민석) 군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연예 활동을 중지하는 것으로 최종 합의하였고, 이에 따라 8월 23일 부로 팀 탈퇴와 함께 전속 계약을 해지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팬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남은 온앤오프 멤버들과 함께 최선을 다하여 팀 활동을 전개하고 좋은 음악과 무대로 보답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라운은 지난달에도 웹드라마 제작발표회에 참여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친 바 있어, 이번 탈퇴 소식이 많은 팬들에게 충격을 안기고 있다.

다음은 제이어스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온앤오프 오프팀 리더 제이어스입니다.

먼저 퓨즈들에게 갑작스럽게 저희 온앤오프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하게 되어 죄송합니다.

라운이의 탈퇴 소식을 갑자기 접하게 되어 저희들 모두 얼떨떨하고 당장 뭘 해야 할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저희 보다 퓨즈들이 가장 마음 아프고 속상하고 걱정할거라는 생각에 이렇게 글을 씁니다.

오랜 시간 저희를 기다려주시는 퓨즈들에게 항상 보답을 해드리고 싶은 마음인데, 오늘의 일로 마음을 아프게 해드리는 것 같아 리더로써 더 큰 책임감을 느낍니다.

온앤오프는 멤버 절반 이상이 긴 시간 동안 연습하면서 데뷔라는 꿈을 이루기 위해 오랜 시간 달려왔습니다. 꿈을 이루면 행복한 순간만 있을 줄 알았는데 때로는 힘들고 지칠 때도 있었고, 본인이 원하는 방향으로만 갈수가 없다는 것도 오늘 또 한 번 배우는 날 인 것 같습니다.

온앤오프라는 그룹 뿐 아니라 개개인 멤버들을 응원해주시는 퓨즈들에게 오늘이 참 힘든 날 이라는 걸 알고 있어서 제가 어떻게 해야 할지, 감히 퓨즈들의 마음을 헤아릴수도 없는 날 인 것 같습니다. 이 모든 것들을 아무렇지 않게 받아들이기에는 저희 역시 아직 어리기도 하고 힘이 들지만 힘든 이 순간을 이겨내고 퓨즈들에게 한층 더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컴백을 앞두고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지 않도록 저희 온앤오프는 멤버들과 힘을 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