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류현진, 무자비한 양키스 힘에 희생됐다” 씁쓸한 LA 언론

김태우 기자 skullboy@spotvnews.co.kr 2019년 08월 24일 토요일
▲ 시즌 최악의 피칭으로 5이닝을 채우지 못한 류현진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류현진(32·LA 다저스)이 뉴욕 양키스 타선의 막강한 힘에 고개를 숙였다.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만루홈런을 맞는 등 고전을 면치 못했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경기에서 충격적인 시즌 네 번째 패전을 안았다. 4⅓이닝 동안 홈런 세 방을 포함 9피안타 1볼넷 7탈삼진 7실점을 기록하고 주저앉았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종전 1.64에서 2.00까지 치솟았다.

전반적으로 제구가 좋지 않았다. 몰린 공은 양키스 타자들이 놓치지 않았다. 3회 저지에게 맞은 홈런은 체인지업이 덜 떨어지며 몰렸다. 산체스는 류현진의 커터 실투를 받아 쳤고, 그레고리우스는 한가운데 몰린 포심패스트볼에 방망이를 휘둘러 만루포를 완성했다. 류현진은 이날 7실점 중 6점을 홈런으로 내줬다.

믿었던 류현진 카드 붕괴에 LA 언론도 침통한 분위기다. 지역 최대 매체인 LA타임스는 “다저스의 에이스이자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최유력후보인 류현진은 4⅓이닝 동안 흔들렸다. 양키스의 타석 인내심과 무자비한 힘에 희생됐다”면서 류현진의 올 시즌 홈 자책점과 이날 한 경기 자책점이 같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LA타임스는 “이로써 류현진은 5월 7일 평균자책점 2.03으로 선발 출전한 뒤 가장 높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면서 “3개의 피홈런도 역시 최다 타이”라고 이날의 부진한 피칭을 짚었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