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亞선수권대회] 김연경 "이번 결과는 충격적…발전하는 과정이라고 생각"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9년 08월 24일 토요일

▲ 일본과 경기에서 스파이크하는 김연경 ⓒ 연합뉴스 제공

[스포티비뉴스=잠실, 조영준 기자] 있어서는 안 될 최악의 결과가 나타났다. 한국 여자 배구 대표 팀이 일본 청소년 대표 팀이 주축을 이룬 멤버에 충격의 역전패를 당했다.

한국은 24일 서울 송파구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준결승전에서 일본에 세트스코어 1-3(25-22 23-25 24-26 26-28)으로 역전패했다.

이번 대회에서 4연승 행진을 달린 한국은 8강 E조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F조 2위인 일본을 만난 한국은 무난하게 결승에 진출할 것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탄탄한 기본기로 무장한 일본은 시종일관 한국을 괴롭혔다. 한국은 매세트 일본과 접전을 펼쳤지만 뒷심 싸움에서 밀리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경기를 마친 주장 김연경은 "일본의 플레이가 다른 시스템으로 나와서 적응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다"고 패인을 지적했다. 그는 "계속 점수를 어렵게 올리고 끌려가다보니 잘 안됐다. 일본의 전술을 파악하면 또다시 다른 패턴으로 나와 대비가 잘 안됐다. 일본은 경기력이 좋았고 우리는 그렇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국은 3세트와 4세트에서 모두 세트 막판까지 앞서갔다. 그러나 20점을 넘은 뒤 마무리가 좋지 못했다. 이 점에 대해 김연경은 "4세트 뿐만이 아니라 3세트도 아쉬웠다"고 밝혔다.

그는 "어제 일본의 영상을 보면서 잘한다고 생각했다. 나름 대비를 하고 나왔는데 직선을 막아도 뚫리고 대각과 중앙 등 모든 것이 다 뚫려서 수비와 블로킹이 안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 플레이가 많이 나오지 않았다. 그래서 이런 경기를 했다"며 패인을 분석했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일본 선수들의 평균 연령은 19살이다. 인터뷰에 응한 김연경 김희진(IBK기업은행) 이재영(흥국생명)은 어린 선수들에게 진 점은 자존심에 금이 갔지만 대표 팀 발전을 위해 "배워야할 것은 배워야 한다"고 인정했다.

김연경은 "오늘 경기는 조금 충격적이기는 하다"며 아쉬움을 털어놓았다. 그는 "그래도 내일 3, 4위전을 준비해야 한다. VNL부터 선수들이 꾸준하게 잘 따라오고 있고 라바리니 감독님도 우리 체제에 변화를 주고 있다. 하나의 과정으로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조영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