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달리고 수비하고' 최준용, 대표팀 핵심으로 '우뚝'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19년 08월 24일 토요일
▲ 최준용의 존재감이 눈에 띄었다. ⓒ대한민국농구협회
[스포티비뉴스=인천, 이민재 기자] 한국 대표팀이 패배 속에서 최준용의 존재감을 확인했다.

한국은 24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모비스 초청 4개국 국제농구대회 리투아니아와 경기에서 57-86으로 졌다.

이번 대회는 2019 중국 농구 월드컵을 앞두고 열린 마지막 평가전이다. 한국과 함께 리투아니아, 체코, 앙골라가 24일부터 27일까지 경기를 치르며 경기력을 점검하게 된다.

김상식 대표팀 감독이 매번 강조한 내용은 '달리는 농구'다. 월드컵 무대에서는 신장과 운동 능력이 밀리기 때문에 끊임없이 움직이면서 공격과 수비 기회를 잡는다는 계획이다. 포인트가드부터 센터까지 기동력 넘치는 플레이가 중요한 이유다.

이날 김상식 감독은 주전 라인업으로 김선형-이정현-최준용-김종규-라건아를 내세웠다. 대표팀 에이스 라건아를 제외하고 최준용 존재감이 가장 눈에 띄었다. 공수 양면에서 핵심 임무를 맡았기 때문이다.

먼저 수비에서 최준용은 코트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큰 신장과 기동력으로 외곽뿐만 아니라 골 밑에서 도움 수비를 펼쳤다. 리바운드 참여도 눈에 띄었다. 라건아가 박스아웃하면 멀리서 뛰어 들어와 높이를 활용해 리바운드를 노렸다.

이후 최준용이 가장 좋아하는 플레이를 펼쳤다. 리바운드 후 속도를 끌어올려 속공을 이끌었기 때문이다. 최준용이 드리블을 하면서 공격하는데 리투아니아의 요나스 발렌슈나스가 따라붙지 못해 포기하는 장면까지 나왔다. 

최준용의 속공 리드는 상당히 중요하다. 수비 리바운드를 잡은 선수가 속공을 이끄는 게 가장 빠른 결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최준용은 김상식 감독의 요구를 완벽하게 수행했다.

세트 오펜스 상황에서도 쏠쏠했다. 공이 없을 때의 움직임으로 컷인 플레이를 노렸다. 대표팀이 자주 펼쳤던 패턴이기도 하다. 2쿼터 1분여가 지난 상황에서 최준용이 베이스라인 컷인을 하면서 김선형의 공을 받아 완벽하게 마무리하는 장면도 나왔다.

김상식 감독도 최준용 경기력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경기 후 기자단을 만나 "최준용 경기력이 좋았다. 더 기용하고 싶었는데 중요한 월드컵 무대를 앞두고 다칠 위험이 있어서 체력 안배를 해줬다"라고 말했다.

최준용은 이날 31분 58초간 7점 10리바운드 4어시스트 2스틸 2블록으로 다재다능한 경기력을 펼쳤다. 득점 효율성은 아쉬웠지만 여러 플레이로 대표팀의 경기력을 도왔다.

이어 "최준용과 라건아 등 달리는 농구가 초반에 통했다. 최준용의 리바운드 이후 속공 가담과 가드진의 외곽 기회 살리는 플레이도 많이 노려야 할 것이다"라며 최준용 활용도를 늘리겠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인천, 이민재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