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e스포츠 명예의 전당, 두번째 ‘e-토크쇼’ 명사 강연 마무리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9년 08월 28일 수요일

▲ ⓒ한국e스포츠협회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한국e스포츠협회(www.e-sports.or.kr이하 협회)가 지난 24(), e스포츠 명예의 전당(서울 마포, http://esportshistory.kr)에서 e스포츠 업계 종사자들을 연사로 초청해 두 번째 e-토크쇼(e-Talk show)를 진행했다고28(밝혔다.

 

e스포츠 명예의 전당에서 진행되는 ‘e-토크쇼(e-Talk show)’ e스포츠 업계의 명사들을 초청해 그들의 이야기를 직접 듣고 대중과 소통하는 정기 프로그램으로이번에는 e스포츠 현업에 종사하는 민형록 PD(바나나컬처 비주얼아트실 OAP 팀장)와 윤아름 기자(경향게임스 부국장)를 연사로 초청했다.

 

이날 e-토크쇼에서 민형록 PD와 윤아름 기자는 각자 e스포츠 업계의 경험담과종사자로서 느끼는 보람과 고충을 진솔하게 나눴으며강연 뒤에는 참관객들의 질문에 직접 답변하면서 궁금증을 해소하는 시간을 가졌다.

 

민형록 PD “영상은 시청자들에게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기 때문에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고 생각한다영상을 제작하는 일은 기술적인 부분도 중요하지만시청자들이 친근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드는 것 또한 중요하다때문에 OAP PD라는 직업을 갖기 위해서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서 경험과 지식을 쌓는 것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윤아름 기자는 “오랜 기간 e스포츠 기자생활을 해왔는데, e스포츠에 대한 인식이 점차 좋아지는걸 느낀다. e스포츠 기자는 언론에 e스포츠가 어떻게 보도되어야 하는가 하는 고민을 하면서 함께 본인의 문체와 색을 찾는 노력이 필요하다또한 기자로서 기본적으로 주변 상황사람에 대한 관심과 호기심을 갖는 것도 기본 소양이라고 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현장에는 사전 신청을 통해 선발된, e스포츠 분야에 종사하고자 하는 40여 명이 참석했으며협회는 e-토크쇼 참관객들에게 기념품 및 다과를 제공했다.

 

강연에 참석한 한 참관객은 “e스포츠 분야에 관심은 많지만 정보를 얻을 곳이 많지 않아 아쉬웠는데, e-토크쇼에서 그동안 궁금했던 점을 해소할 수 있어서 좋았다앞으로도 e스포츠 직업에 대한 강연이 많아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날 명사 강연은 추후 협회 유튜브(youtube.com/kespa)와 네이버TV(tv.naver.com/kespa)를 통해 공개 돼미처 참석하지 못한 이들의 궁금증을 해소해줄 예정이다.

 

한편, ‘e스포츠 명예의 전당 e스포츠의 발전을 기록하고, e스포츠 선수들의 업적을 기념하기 위한 장소로 2018 8월에 개관했으며서울시 마포구 에스플렉스센터에 위치하고 있다. e스포츠 명예의 전당에서는 e스포츠 명사들을 초청해 직접 이야기를 듣는 ‘e-토크쇼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확대할 계획이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