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홈런 하나에 놓친 승리 요건…원태인 롯데전 5이닝 4실점(3자책점)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19년 09월 03일 화요일
▲ 원태인 ⓒ 삼성 라이온즈
[스포티비뉴스=부산, 박성윤 기자] 삼성 라이온즈 선발투수 원태인이 홈런을 맞으며 승리투수 요건을 놓쳤다.

원태인은 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4피안타(1피홈런) 2볼넷 4탈삼진 4실점(3자책점)을 기록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원태인은 팀 타선 도움으로 2-0 리드에서 1회말을 맞이했다. 그러나 2점 차 리드는 좁혀졌다. 원태인은 1사에 손아섭에게 우익수 키를 넘겨 담장 상단을 직격하는 2루타를 맞았다. 이어 전준우에게 1타점 우전 안타를 허용해 2-1이 됐다. 원태인은 제이콥 윌슨을 상대로 3루수 땅볼을 끌어내 3루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를 끌어내 추가 실점은 막았다.

2회말 원태인은 선두 타자 한동희에게 볼넷을 줬다. 그러나 신본기 강로한 나종덕을 상대로 범타를 유도했다. 삼성이 3-1로 앞선 3회말에는 조홍석 민병헌 손아섭을 만나 삼자범퇴 이닝을 이끌었다.

원태인은 4회말 피안타 없이 1볼넷만 기록하고 이닝을 끝냈다. 5회말에는 강로한 나종덕 조홍석을 삼자범퇴로 묶으며 호투를 이어갔다.

원태인은 6회말 선두 타자 민병헌에게 중견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맞았다. 이어 손아섭을 만나 우월 2점 홈런을 내줘 3-3 동점이 됐다. 리드를 지키지 못했지만, 원태인은 마운드에 머물렀다. 원태인은 후속 타자 전준우에게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맞았고, 교체됐다.

바통을 이어받은 구원투수 최지광이 아웃카운트 2개는 잡았으나 신본기 3루수 땅볼 때 삼성 3루수 이성규가 송구 실책을 저질렀고, 승계 주자 전준우가 득점해 원태인은 4실점(3자책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스포티비뉴스 부산, 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