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피셜] 롯데의 파격…만 37세 성민규 신임 단장 선임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19년 09월 03일 화요일
▲ 성민규 신임 단장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부산, 박성윤 기자] 롯데자이언츠(대표 김종인)는, 지난 7월 사임한 이윤원단장 후임으로 성민규 단장(37세, Chicago Cubs) 선임을 공식 발표했다.

롯데는, '활발한 출루에 기반한 도전적 공격야구'라는 팀컬러를 명확히 하고 이를 실현할 적임자로 MLB출신 성민규 단장을 선택했다. 성민규 단장은 대구상고를 졸업하고 미국 네브라스카대학에서 유학하며 프로야구단 단장과 감독을 목표로 전문성을 연마해 왔으며, 26세에 미국 시카고컵스 마이너리그 정식코치를 시작으로 꾸준히 승진하는 등 MLB에서도 역량을 인정받았고 적극적 소통과 문제 해결 능력이 높이 평가되고 있다. 2016년부터 최근까지 MLB Chicago Cubs구단 Pacific RIM 스카우트 슈퍼바이저를 역임하였고, 2012년부터 MBC SPORTS PLUS 메이저리그 해설을 하며 국내무대에도 탄탄한 인적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임 성민규단장은, "적극적인 소통을 바탕으로 잠재력 있는 우수선수 스카우트(해외/트레이드/신인 등), 과학적 트레이닝, 맞춤형 선수육성 및 데이터기반의 선수단 운영' 등에 집중할 것이며 직접 경험한 MLB운영 방식을 롯데자이언츠에 맞춰 적용하겠다." 라고 포부를 밝혔다.

롯데자이언츠 김종인 대표는, "반복된 성적부진과 기대 이하의 경기력으로 팬 분들 앞에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 너무나도 죄송하다. 하지만 더 이상 같은 실수를 반복할 수 없으며 분명한 방향성과 전략에 맞춰 팀을 빠른 속도로 혁신할 것이다. 모든 책임은 분명히 대표, 단장 그리고 프런트에게 있다. 마지막 기회라는 각오로 제대로 준비하여 대응하겠다."라는 말로 신임단장 선임의 배경설명을 대신했다.

또한 구단은 신임단장이 중심이 되어, 감독 선임과 코칭스텝 및 선수단을 재정비하고 향후 3년내 우승권에 진입할 수 있는 팀혁신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 부산, 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