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화 김이환, KIA전 3⅓이닝 6실점…시즌 3승 실패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19년 09월 03일 화요일
▲ 한화 투수 김이환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대전, 고유라 기자] 한화 이글스 우완 투수 김이환이 조기 교체됐다. 

김이환은 3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전에서 3⅓이닝 7피안타(1홈런) 2탈삼진 2볼넷 4실점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와 시즌 3승 도전에 실패했다.

1회 김주찬, 박찬호에게 연속 안타를 맞은 김이환은 프레스턴 터커를 투수 땅볼로 잡아냈으나 1사 2,3루에서 최형우에게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을 맞고 실점했다. 팀이 1회말 4-3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김이환은 2회 2사 후 김주찬에게 좌전안타를 맞았지만 박찬호를 2루수 땅볼 처리했고, 3회에는 터커에게 볼넷을 내준 뒤 최형우를 뜬공, 유민상을 병살타로 아웃시켰다.

김이환은 4회 황윤호를 안타, 김선빈을 볼넷으로 출루시킨 뒤 이창진에게 1타점 좌익선상 2루타를 맞고 실점했다. 그는 대타 백용환을 유격수 직선타로 돌려세운 뒤 5-4로 앞선 4회 1사 2,3루에서 안영명으로 교체됐다.

안영명이 승계주자 2명의 득점을 허용하면서 김이환의 자책점이 늘었다. 

스포티비뉴스=대전, 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