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염문설? 루머유포로 고소"…구혜선vs안재현 싸움에 등터진 오연서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09월 04일 수요일

▲ 구혜선이 드라마를 촬영 중인 안재현과 오연서의 염문설을 주장하는 가운데, 오연서 측이 구혜선에게 법적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희재 기자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결혼 3년 만에 남편 안재현(32)과 파경 위기를 맞은 구혜선(35)이 함께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을 촬영 중인 안재현과 오연서의 염문설을 주장하고 나선 가운데, 오연서가 즉각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으로 법적대응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구혜선은 4일 한 매체가 보도한 안재현과 문자 대화 내용을 부인하며 "이혼 사유 정확히 말하면 안재현의 외도"라고 'TMI 폭로전'을 이어갔다.

안재현이 고양이 안주를 주지 않아 이혼하지 못하겠다던 구혜선은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제 귀에 들려온다"고 안재현의 외도를 주장하기 시작했다. 

▲ 구혜선이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입장. 출처| 구혜선 인스타그램

이혼의 귀책사유가 안재현에게 있다는 점을 강조한 구혜선은 "이혼 사유 정확히 말하면 안재현의 외도"라며 "(안재현과)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제 귀에 들어와서 저 역시 마음이 혼란스러워 그를 믿어야할지 말아야할지 입장이 왔다갔다 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또한 구혜선은 "저에게는 바쁘다며 문자도 전화도 제대로 안하는 사람이 항시 그 배우와 카톡을 주고 받으며 웃고 있다는 이야기에 배신감이 들어 가슴이 찢어질듯 아팠다. 그래서 아직 제 감정을 정리할 시간이 필요할 뿐"이라고 안재현 외도와 염문설에 큰 상처를 받았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구혜선은 외도를 입증할 증거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구혜선은 "결혼 후 남편 컴퓨터에서 발견된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채 야식을 먹고있는 사진을 가지고 있다"며 "법원에 증거로 제출하겠다"고 주장했다.

▲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은 구혜선-안재현과 염문설에 강제 소환된 오연서. ⓒ한희재 기자 ⓒ곽혜미 기자

구혜선의 연이은 폭로에 오연서가 애꿎게 소환됐다. 안재현은 조용히 차기작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을 촬영 중인데, 오연서가 안재현의 상대 배우라는 이유만으로 구혜선과 안재현의 갈등에 직격탄을 맞은 것. 오연서 측은 구혜선의 주장이 어이없고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순식간에 '염문설', '외도'라는 오명을 쓴 오연서 측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오연서 측은 "구혜선이 인스타그램에서 언급한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 및 기타 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당사는 이런 추측성 글을 공식적인 SNS에 공개 게재한 구혜선에 대해 심각한 명예 훼손이자 허위 사실 유포임을 밝히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취할 예정"이라고 구혜선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 소속 배우인 오연서는 수많은 스태프들의 노력이 담긴 드라마를 위해 어려운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해 왔다"며 "더 이상 지켜볼 수만 없는 상황에 참담함을 느끼며 어떠한 선처 없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임을 알려드린다"라고 법적대응이 말뿐만이 아니라고 경고했다.

한 달 가까이 계속되는 구혜선과 안재현의 갈등에 때아닌 오연서까지 소환됐다. 갈수록 파문만 커지는 '옛 사랑꾼 부부'의 끔찍한 진흙탕 싸움이 멈출 줄 모르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