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Hero]'A매치 데뷔골' 나상호, 배고픈 사자처럼 뛰었다

이성필 기자 elephant37@spotvnews.co.kr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 투르크메니스탄전에서 A매치 데뷔골을 넣고 손흥민에게 달려가는 나상호(왼쪽)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벤투호 '장학생' 나상호(FC도쿄)가 부지런함으로 A매치 데뷔골을 넣었다. 빡빡한 수비 사이로 공간을 찾아 만든 결과였다.

파울로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10일 오후(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코페트다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투르크메니스탄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1차전을 치렀다.

대표팀은 지난 5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조지아와 평가전을 치러 2-2로 비긴 뒤 아시가바트에 입성했다. 당시 대표팀은 3-5-2 전형에 기반을 둔 공격적인 경기 운영을 꾀했지만, 어딘지 모르게 맞지 않았다. 측면 공격이 살지 않아 애를 먹었다.

그러나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로 4-1-4-1 전형을 앞세운 전방 압박 축구로 볼을 소유하는 데 주력했다. 힘과 기술이 있는 선수들을 2선에 대거 배치했다.

나상호가 눈에 띄었다. 나상호는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나섰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출발한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선 이재성(홀슈타인)과 수시로 자리를 바꿔 나섰다.

나상호의 장점은 상대 수비의 발을 무너뜨리는 스피드와 공간 돌파다. 몸싸움도 쉽게 밀리지 않는다. 지난 1월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이후 치른 A매치에 꾸준히 부름을 받았고 기회도 얻었다.

물론 소속팀에서는 주로 교체 자원으로 활약, 기량에 대한 기복이 있었다. 그렇지만, 벤투 감독은 나상호를 계속 선발하며 경쟁 기회를 부여했고 투르크메니스탄전서 선발로 출전했다.

나상호는 전반 9분 골키퍼 선방을 유도하는 왼발 슈팅으로 예열했고 13분 기다리던 골맛을 봤다. 이용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볼이 수비에 맞고 나오자 페널티지역 안에서 놓치지 않고 슈팅해 골망을 갈랐다. 정확한 볼의 움직임과 위치를 확인한 결과였다.

활력이 넘친 나상호는 피파울을 계속 만들었다. 측면을 돌파하면서 상대 수비의 힘을 뺏었다. 이는 1-0으로 앞선 후반에도 마찬가지였다. 2분 만에 상대 수비에 걸려 넘어지며 프리킥을 만들었다. 전체적으로 볼 소유에 대한 불안과 투르크메니스탄의 압박이 있었지만, 나상호는 신경 쓰지 않았다.

측면에서 중앙으로 침투하며 상대 수비를 교란한 나상호는 20분 권창훈(SC프라이부르크)과 교체되며 벤치로 물러났다. 벤투호 승선 후 가장 성공적인 경기를 치른 나상호다.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