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ISSUE] 포백 위 미드필더 딱 한 명, 실수는 위험과 직결

김도곤 기자 kdg@spotvnews.co.kr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 투르크메니스탄을 꺾은 한국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실수가 실점을 넘어 패배로 직결될 수도 있다는 점을 확인한 월드컵 예선 첫 경기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10일 오후 11시(한국 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킥오프 한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1차전 투르크메니스탄과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나상호의 선제골과 정우영의 쐐기골로 예선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무실점 승리였지만 아쉬움은 있다. 전반 30분까지 상대를 압도했지만 4-1-4-1에서 다이아몬드 4-4-2로 포메이션을 바꾼 순간부터 경기력이 떨어졌고, 다시 4-1-4-1로 바꾼 후반에는 투르크메니스탄의 역습에 고전했다.

▲ 수비형 미드필더로 뛴 정우영 ⓒ 연합뉴스
후반에 고전한 건 투르크메니스탄의 날카로운 역습도 있었지만 자초한 측면이 컸다. 패스 미스와 실수가 겹치면서 역습을 허용했다.

패스 미스, 제대로 되지 않은 볼터치가 연달아 나왔고 이는 곧바로 상대 역습으로 이어졌다. 투르크메니스탄의 골 결정력이 좋지 않아 실점하지 않은 것이 다행이었다. 골 결정력이 있는 상대였다면 실점이 나올 수 있었다.

한국은 후반에 4-1-4-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전반 30분까지 상대를 압도한 포메이션으로 다시 돌아갔다. 하지만 전반과는 사뭇 달랐는데 패스 미스와 실수가 없고, 있고의 차이였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정우영이 섰다. 정우영의 실수, 또는 정우영에게 가는 패스 미스가 나오자 바로 상대의 역습으로 이어졌다.

벤투 감독이 부임 초기에 썼던 4-2-3-1과 달리 4-1-4-1은 포백 위 미드필더가 딱 한 명이었기 때문에 실수로 인해 상대가 바로 한국 포백과 마주하는 형태가 나왔다. 실수는 곧바로 치명적인 상대의 공격으로 이어졌다.

상대와 전력 차이가 많이 나는 아시아지역 2차 예선 특성상 벤투 감독은 포백 위 미드필더를 두 명 놓는 4-2-3-1보다 이번 경기처럼 공격적인 4-1-4-1을 사용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투르크메니스탄전처럼 실수가 잦다면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나을 수도 있다. 승리와 함께 패스 미스와 실수를 줄여야 한다는 과제도 함께 안았다.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