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라디오스타' 박재정, 여전한 엉뚱매력 "부모님 천주교 신자인데 사찰음식점 운영"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 '라디오스타'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라디오스타' 박재정이 부모님의 사찰음식점 운영 사실을 전했다. 

11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윤따(윤종신에게 따진다)의 밤' 특집으로 꾸며져 윤종신의 절친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이 출연했다.

이날 박재정은 앞서 '라디오스타' 출연 당시 화제가 된 '부모님을 여의시고' 등의 말 실수에 대해 언급했다. 박재정은 "그때 긴장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부모님이 (방송을 보시고) '사교육도 시키고 학원도 많이 보냈는데 중요한 자리에서 왜 그러는 거냐. 높으신 분들 앞에서 말실수를 하느냐'고 속상해하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박재정은 최근 방송 후 어머니께 등짝 스매싱(?)을 당한 이유에 대해 "부모님이 사찰음식점을 운영 중이다. 근데 어머니가 사찰음식점 하는 걸 민망해하신다. 우리 집은 천주교이기 때문이다. 매장에 십자가도 있다"며 "어머니가 '방송에서 말하면 죽인다'고 하면서 민망해하셨는데 말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더했다. 

이에 MC 윤종신은 "근데 너는 여기서 또 얘기한 거냐"고 물었고, 박재정은 "아마 죽을 거다"라고 라고 밝혀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