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골목식당' 쌈디 "롱피자집 완전 술친구"→백종원, 기본 강조한 맛으로 업그레이드[종합S]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9월 12일 목요일
▲ SBS '골목식당'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SBS '골목식당' 부천 대학로 골목 마지막 솔루션이 진행됐다.

11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서는 쌈디와 코드쿤스트가 '백종원 피자'에 촌철살인 평가를 내렸다.

이날 솔루션 후 처음으로 신메뉴로 오픈하게 된 롱피자집은 음식 솜씨에 비해 아쉬운 메뉴 설명이 문제였다. 도움을 주기 위해 등장한 정인선은 속성 과외를 진행했고, 영업을 함께 하기로 했다.

첫 손님으로 등장한 건 쌈디와 코드쿤스트였다. 마지막으로 먹은 음식이 피자라는 두 사람은 '무서운 형아들' 포스를 풍기며 사장들을 긴장하게 했다. 심지어 '백종원 피자'라는 이름에서부터 많은 기대감을 드러내 사장들은 물론 백종원까지 부담을 느꼈다.

기대 속에 피자를 먹은 쌈디는 "내 기준엔 피자의 느낌은 아니야. 요리!"라 평가했고, 코쿤은 "배달 어플 잘못 시키면 저런 거 오잖아"라며 애매한 평가를 내렸다.

정인선은 달걀샘 소스 제조법을 알려주며 맛을 업그레이드 시켰고, 쌈디와 코쿤은 토마토 소스 부분을 먹고 만족해 "어제 먹었던 브랜드 피자랑은 차원이 달라. 그거랑 비교할 수가 없어"라며 칭찬했다. 심지어 쌈디는 소주까지 주문해 "완전 술 친구야"라고 만족했다.

백종원은 기본을 강조하며 롱피자집의 메뉴를 업그레이드했다.

한편, 닭칼국숫집은 백종원이 내준 숙제를 제대로 완료하지 않았다. 백종원은 첫 점심 장사에 앞서 손님들의 반응을 살필 것을 재차 강조했다.

무려 4차에 걸쳐 맛을 새로 잡은 사장은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순조롭게 진행된 처음과 달리 계속해서 주문이 남는 등 주방은 혼란스러워졌다. 거기다 장사를 도와주던 창업주가 빠지자 예전 습관이 그대로 드러났다.

백종원은 초보인 사장에게 진심을 담아 응원하며 "절대 무리하면 안 된다. 장사를 즐겨야 버틸 수 있다"고 조언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