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벤투 감독도 모르는 평양 원정 계획 "최대한 늦게 들어가야"

이성필 기자 elephant37@spotvnews.co.kr 2019년 09월 12일 목요일



▲ 투르크메니스탄전을 승리하고 귀국한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인천국제공항, 이성필 기자] "기본적인 계획은 늦게 들어가는 것이다."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을 시작한 축구대표팀은 지난 10일 투르크메니스탄과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2-0으로 이기고 1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힘든 여정이었다. 터키 이스탄불에서 유럽 복병인 조지아와 평가전을 치러 2-2로 비긴 뒤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로 들어가 경기를 치렀다. 여건이 상당히 좋지 않았지만, 나상호(FC도쿄)와 정우영(알사드)의 연속롤로 승리하며 부담스러웠던 첫 경기를 잘 소화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쉽지 않은 장거리 원정을 좋게 마무리했다. 원정 2연전이 시차도 극복해야 하고 장거리였는데도 원했던 결과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투르크메니스탄전 90분을 복기한 벤투 감독은 "전반은 좋은 경기를 보여줬다. 후반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첫 경기 결과를 잘 가져와서 다행이다. 휴식을 통해 재충전해서 다음 상대를 분석하겠다. 10월 이동에 대해서도 면밀히 살펴서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10월 10일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스리랑카와 2차전을 치르고 15일 평양에서 북한과 3차전을 치른다. 북한은 레바논과 평양에서 2-0, 스리랑카 콜롬보 원정에서 1-0으로 이겼다. 2승을 챙긴 상황이라 부담스러운 경기가 됐다. 

북한은 아시아 축구연맹(AFC)에 평양에서 치르겠다는 계획을 전했지만, 아직 대한축구협회나 관계 당국에 대표팀 이동 등에 대한 협의를 전혀 제안하지 않은 상황이다.

벤투 감독은 "축구협회 행정 부서와 상의 중이다. 어떻게 될 지 모르는 상황이라 모든 방안을 마련 중이다. 북한전에 앞서 홈에서 먼저 스리랑카전이 있다. 그 경기를 잘 치를 준비를 먼저 하겠다"고 답했다.

대표팀은 투르크메니스탄전 하루 전 새벽에 아시가바트에 입성했다. 이스탄불에서 훈련을 하고 아시가바트에서는 공식 훈련만 했다. 상당히 이례적인 동선이다. 이는 평양 등 향후 원정 경기 준비의 자료가 될 수 있다. 

벤투 감독은 "모든 예선을 상대국에 늦게 들어가는 것으로 준비 중이다. 이동 계획이나 시간이 허용되면 기본적인 계획은 늦게 들어가는 것이다. 평양 원정은 상황을 지켜봐야 하지만 허용이 된다면 어느 상대라도 늦게 들어가는 것이 원칙이다"고 말했다.

한편, 벤투 감독은 국내에서 처음 추석을 맞이한다. 그는 "즐거운 한가위를 보냈으면 한다. 1년에 두 번만 있는 큰 명절이라고 들었다. 평상시 각자 위치에서 일하셨으니 연휴 때는 가족들과 좋은 시간 보내시길 바란다"고 덕담했다.


스포티비뉴스=인천국제공항, 이성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