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톡] '5연승' 장정석 감독, "타자들, 주루·팀 배팅 인상적"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19년 09월 12일 목요일
▲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돔, 고유라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키움은 12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LG 트윈스와 경기에서 접전 끝에 9회 임병욱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3-2 승리를 맛봤다. 키움은 지난 6일 삼성전부터 5연승을 질주하며 단독 2위를 지켰다.

이날 선발 브리검이 옆구리 통증으로 ⅔이닝만 던지고 교체됐지만 양현, 윤영삼, 이영준, 한현희, 조상우, 오주원이 2-2 팽팽한 접전을 지킨 끝에 끝내기 승리를 얻었다. 이정후와 김하성이 각각 2안타를 기록했다.

경기 후 장정석 키움 감독은 "선수들이 집중력을 잃지 않고 끈기 있는 플레이를 보여줘 좋은 결과를 만들었다. 타자들의 적극적인 주루 플레이와 팀 배팅이 인상적이었다. 불펜투수들이 조기에 투입됐지만 안정적인 피칭을 펼쳐줬다"고 투타를 고루 칭찬했다.

스포티비뉴스=고척돔, 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