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야구는 모르는 거죠" KIA 리빌딩 라인업으로 두산 상대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9년 09월 13일 금요일

▲ KIA 박흥식 감독 대행.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불가피한 리빌딩 라인업이다. 주축 선수들이 부상으로 선발 출전이 어려운 KIA가 리빌딩 라인업으로 두산을 상대한다. 

KIA 타이거즈는 13일 잠실 두산전에 박찬호(유격수)-황윤호(3루수)-이우성(좌익수)-최형우(지명타자)-문선재(1루수)-김선빈(2루수)-유재신(중견수)-백용환(포수)-이진영(우익수)을 선발로 내보낸다. 

주전 외야수 프레스턴 터커와 이창진은 수비에서 당한 부상의 영향으로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박흥식 감독 대행은 "터커는 괜찮다고 하는데 일단 벤치 대기다. 대타는 가능하다. 김주찬도 뛰는 건 안 되지만 대타로는 나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창진은 휴식을 취한다. 이진영은 경찰 전역 후 첫 선발출전이다. 

박흥식 감독대행은 쓴웃음을 지으면서도 "야구는 모르는 거죠"라고 선수들에 대한 믿음을 보였다.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