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맛남의 광장' 영동 특산품으로 황간휴게소 살릴 수 있을까? 매미소리만 나는 휴게소 도착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9월 13일 금요일
▲ '맛남의 광장'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맛남의 광장'의 백종원, 양세형, 백진희, 박재범이 인적이 드문 '황간 휴게소'에서 장사를 시작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 박재범, 양세형, 백진희가 황간 휴게소에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 박재범, 양세형, 백진희는 본격적으로 장사를 하기 하루 전 날, 황간 휴게소에 도착했다. 이들은 내리면서 "매미소리밖에 들리지 않는다", "이렇게 사람이 없는 휴게소가 있느냐"라며 걱정을 보였다. 

이곳저곳을 둘러 본 백종원은 "문제는 두 가지다. 손님이 없다. 그리고 이곳 황간 휴게소를 대표할 음식이 없다"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조리실을 둘러보며 "우리가 여기에서 요리를 할 수 있을까?"라며 염려와 설렘을 함께 내비쳤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