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나 혼자 산다' 헨리♥기안84, 포옹으로 화해 '원진살 극복'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9월 13일 금요일
▲ '나 혼자 산다'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나 혼자 산다'에서 계속 투닥거렸던 기안84와 헨리가 극적으로 화해했다.

1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네 얼간이의 '쁘띠 시언스쿨' 2탄이 공개됐다. 

이날 기안84는 "작년 말에 우리 사주를 봤던 것 기억하느냐"라며 운을 뗐다. 지난해 말 기안84 회사의 개업식에서 신년 사주를 보았을 때 헨리와 기안84가 '원진살'의 관계라 사이가 좋지 않을 거라고 언급됐기 때문. 그 사실을 돌이키자 무지개 멤버들은 요즘들어 자주 다투는 헨리와 기안84의 모습에 깜짝 놀랐다. 

이시언은 이날 '쁘띠 시언스쿨'에서 헨리와 기안84의 화해 코너를 마련했다. 두 사람은 결국 서로를 마주본 채로 손을 잡았다. 헨리가 먼저 "제가 가끔 장난을 너무 심하게 쳐요. 죄송해요. 제가 잘못했어요"라고 사과를 건넸다. 

기안84도 "우리가 만난 지 이제 3년이 넘었어. 우리가 알아갈수록 싸우고 한 게 내가 못나서 그런 게 아닐까 생각해. 형다운 모습을보였여야 했는데 너무 감정적으로 해서 미안해"라고 답했다. 

이어 헨리는 "친하다고 생각해서 장난치는 걸 알아줬음 좋겠어요. 형 존경해요. 제가 더 신경쓸게요"라고 사과를 이어갔고 기안84는 "내가 보기보다 소심해. 연락하는 사람도 별로 없어"라고 답했다. 헨리는 "형이 그래서, 외로워보여서 일부러 더 많이 까불었어요. 좋아하는 줄 알았어요"라고 해명해 나갔다. 두 사람은 1시간 가량 진지한 이야기를 나눴고, 포옹으로 마무리하며 훈훈한 사과를 마쳤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