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톡] '2연승' 류중일 감독, "켈리, 7이닝 잘 던져줬다"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19년 09월 14일 토요일
▲ 류중일 LG 트윈스 감독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고유라 기자] LG 트윈스가 투타 조화에 힘입어 완승했다.

LG는 14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경기에서 선발 호투와 타선 폭발을 앞세워 7-2로 이겼다. LG는 13일 키움전 9회 역전승에 이어 2연승했다. 
 
LG 선발 켈리는 7이닝 6피안타 2탈삼진 1볼넷 2실점(1자책점)으로 시즌 14승(12패)을 올렸다. 타석에서는 오지환이 3안타 3타점 2도루를 기록했다. 페게로도 시즌 5호 홈런을 쳐 3타점을 올렸다. 김민성은 2안타 1득점했다.

경기 후 류중일 LG 감독은 "켈리가 7이닝을 잘 던져줬고 타선에서 페게로의 결승 3점 홈런을 시작으로 오지환과 이천웅의 추가 타점이 경기 초반 분위기를 가져왔다"고 선수들의 활약을 칭찬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