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리플 악셀' 유영, 200점 돌파하며 롬바르디아 銅 획득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9년 09월 15일 일요일
▲ 유영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기대주 유영(15, 과천중)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무대에서 200점을 돌파했다.

유영은 14일(한국 시간) 이탈리아 베르가모에서 열린 ISU 챌린저 시리즈 롬바르디아 트로피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0.82점 프로그램 구성 요소 점수(PCS) 59.6점을 합친 130.42점을 받았다.

쇼트프로그램 점수 70.47점과 합친 총점 200.89점을 기록한 유영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해까지 주니어 무대에서 활약한 유영은 올 시즌 시니어 무대에 도전장을 던졌다. 그는 꾸준하게 트리플 악셀과 쿼드러플(4회전) 살코 등 고난도 점프에 도전했다. 이번 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유영은 한국 여자 싱글 선수로는 처음으로 공식 대회에서 트리플 악셀을 인정 받았다.

비록 수행점수(GOE)는 1.12점 깎였지만 기술 자체를 인정받으며 처음 트리플 악셀을 뛴 한국 여자 싱글 선수가 됐다. 또한 김연아(29) 이후 한국 여자 싱글 선수로는 세 번째로 국제 대회에서 총점 200점을 돌파했다. 김연아는 2009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여자 싱글 사상 처음으로 총점 200점 고지를 넘어섰다. 임은수는 지난 3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05.57점을 받으며 김연아 다음으로 200점을 돌파한 한국 여자 피겨스케이팅 선수가 됐다.

유영은 만 11살에 국내 최고 권위 대회인 전국남녀종합선수권대회에서 우승했다. 당시 '신동'으로 불리며 큰 기대를 모았던 그는 이 대회에서만 세 번(2016, 2018, 2019) 우승했다.

그러나 국제 대회 성적은 경쟁자인 임은수(16, 신현고) 김예림(16, 수리고)와 비교해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2017년 주니어 그랑프리 무대에 데뷔한 그는 지난해 슬로바키아 대회에서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지난 3월 열린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6위에 만족해야 했다.

올 시즌 시니어로 무대를 옮긴 유영은 지난달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2019년 필라델피아 서머 인터내셔널에서 우승했다. 본격적인 시니어 그랑프리 대회를 앞둔 그는 이번 롬바르디아 트로피에 도전했다.

유영은 자신의 프리스케이팅 곡인 영화 '에비타'의 OST에 맞춰 경기를 시작했다. 첫 과제는 쇼트프로그램에서 극적으로 성공시킨 트리플 악셀이었다. 빙판을 빠르게 활주한 유영은 빙판을 힘껏 박차고 공중으로 떠올랐다. 3회전 반인 트리플 악셀을 시도했지만 랜딩에서 크게 흔들리며 성공에 실패했다. 유영은 이 기술에서 수행점수가 2.56점 깎였다. 

▲ 오른쪽부터 2019년 ISU 롬바르디아 트로피 여자 싱글 동메달리스트 유영과 우승자 안나 쉐르바코바, 은메달리스트 엘리자베타 툭타미셰바 ⓒ ISU 롬바르디아 트로피 중계 화면 캡쳐

이어진 트리플 러츠와 트리플 루프를 깨끗하게 뛴 유영은 트리플 러츠 + 싱글 오일러 + 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도 실수 없이 해냈다. 이 기술에서는 1.53점의 높은 수행점수를 챙겼다. 

후반부에 배치된 더블 악셀 + 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도 유영은 1점이 넘는 수행점수를 받았다. 트리플 플립은 점프의 에지가 모호하다는 어텐션 판정이 지적됐지만 마지막 점프인 트리플 살코 + 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깨끗하게 뛰며 이를 만회했다.

비 점프요소에서는 레이백 스핀과 스텝 시퀀스에서 최고 등급인 레벨4를 받았다. 플라잉 싯 스핀과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은 레벨3를 기록했다.

이번 대회 우승은 '꿈의 점프'인 쿼드러플 러츠를 깨끗하게 뛴 안나 쉐르바코바(러시아)가 차지했다. 그는 점프 가운데 가장 어려운 점프인 러츠를 4회전으로 처리하며 218.2점을 받았다. 214.38점을 받은 엘리자베타 툭타미셰바(러시아)는 그 뒤를 이었다.

한편 김예림은 프리스케이팅에서 잦은 실수로 116.95점에 그쳤다. 총점 182.6점을 받은 김예림은 4위로 이번 대회를 마쳤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