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무(無)투구 끝내기 보크' 배영수, 속죄투 던지고 싶었는데…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19년 09월 15일 일요일

[스포티비뉴스=잠실, 곽혜미 기자]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1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어제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전에서 허무하게 끝내기 보크를 범한 배영수. 그런 배영수가 오늘 7회말 무사 2,3루 상황에서 구원등판했다. 배영수의 표정엔 누구보다도 잘하고 싶은 마음이 가득해보였다. 어제의 허무한 패배를 속죄하는 마음으로 한구한구 열심히 던졌지만 투구는 그의 마음대로 되지 않았다. 좌익수의 실책까지 더해져 아웃 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하고 4실점을 한 배영수는 그렇게 어두운 표정으로 더그아웃으로 향했다. 

7회말 무사 2,3루 어려운 상황에서 등판한 배영수 

배영수, '더이상 보크는 없다' 

7회말 무사 2,3루 상황에서 이형종은 2타점 적시타를 때려냈다 

모자 고쳐쓰는 배영수 

배영수, '침착하자' 

배영수, 힘든 시간 

김재환의 실책까지..

배영수, '속죄투 던지고 싶었는데' 

결국 교체되는 배영수 


배영수, 아쉬운 마음 안고 더그아웃으로..


스포티비뉴스=잠실, 곽혜미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