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네스의 혹평, “아스널, 후반엔 세미프로 같았어”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 아스널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후반전 아스널의 모습은 세미프로 같았다.

아스널은 16일 오전 030(한국 시간) 영국 왓퍼드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2019-20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에서 왓퍼드와 2-2로 무승부를 거뒀다. 아스널은 승점 8점으로 7위에 머물렀고, 왓포드는 승점 2점으로 20위에 자리했다.

아스널은 전반 21분과 32분 오바메양의 연속골이 있었지만 후반 8분 클레버리와 36분 페레이라에게 실점을 내주며 승리에 실패했다. 특히 아스널은 무려 31개의 슈팅을 허용하는 심각한 모습을 보여주며 팬들의 비판을 받았다.

경기 후 그레엄 수네스는 영국 언론 스카이 스포츠를 통해 아스널을 비판했다. 그는 아스널은 후반에 항복했다. 그들은 도전에서 승리하지 못했다. 만약 아스널 팬들이 이것을 봤다면 고민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전반과 후반은 다른 팀 같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수네스는 후반의 아스널은 세미프로들 같았다. 나의 뜻은 그들은 실수에서 아무것도 배우지 못했다는 것이다. 그들은 계속해서 같은 실수를 했다고 혹평했다. 실제로 아스널은 왓포드에 연이어 슈팅을 허용하며 스스로 무너졌다.

수네스는 2-1로 앞선 상황 조 윌록와 레이스 넬슨처럼 어린 선수를 투입한 에메리 감독의 용병술도 비판했다. 그는 아스널이 어린 선수들을 투입했을 때 경기는 농구 같았다. 그들은 페이스를 잃었다. 당신이 아스널 팬이라면 정말 정말 걱정할 것 같다고 전했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