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女배구 월드컵] '승장' 라바리니 감독 "한일전에 2% 더 쏟아부었다"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9년 09월 17일 화요일

▲ 2019년 FIVB 여자배구 월드컵 일본전에서 승리한 뒤 포효하는 스테파노 라바리니 한국 여자 배구 대표 팀 감독 ⓒ FIVB 제공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한국 여자 배구 대표 팀(세계 랭킹 9위)이 '숙적' 일본(세계 랭킹 6위)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월드컵 첫 승을 거뒀다.

한국은 16일 일본 요코하마의 요코하마아레나에서 열린 2019년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여자배구 대회 3차전에서 일본(세계 랭킹 6위)에 세트스코어 3-1(23-25 25-19 25-22 27-25)로 역전승했다.

이번 월드컵은 총 12개국이 출전해 싱글 올라운드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국은 중국(세계 랭킹 2위)과 도미니카공화국(세계 랭킹 10위)에 모두 져 2연패에 빠졌다. 세 번째 상대는 홈 팀 일본이었다.

한국은 지난달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아선수권대회 준결승전에서 일본에 1-3으로 역전패했다. 이 대회에 출전한 일본 팀은 10대 선수들이 주축이 됐다. 한국은 정예 멤버가 아닌 어린 선수들로 구성된 일본에 무릎을 꿇으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 경기에서 진 스테파노 라바리니(이탈리아) 대표 팀 감독과 선수들은 적지 않은 충격을 받았다. 이번 월드컵에서 한국은 일본 최정예 멤버들을 상대로 설욕을 노렸다. 라바리니 감독이 추구하는 토털 배구를 마음껏 펼친 한국은 설욕에 성공했다.

▲ 한국 여자 배구 대표 팀과 코칭스태프들이 2019년 FIVB 여자배구 월드컵 한일전에서 승리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 FIVB 제공

경기를 마친 라바리니 감독은 공식 인터뷰에서 "한일전은 언제나 힘들다. 모든 선수들이 이번 경기에서 열심히 했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우리는 어제 경기(도미니카공화국전)에서 기회를 놓쳤다. 이번 경기에서는 2% 더 많은 노력을 쏟았고 결국 이겼다"고 덧붙였다.

라바리니 감독은 한일전 승리 상승세를 남은 경기에도 계속 이어가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그는 "우리는 이번 승리를 앞으로 남은 경기에 잘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장 김연경은 이 경기에서 22점을 올리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그는 "어제 경기 패배 이후 중요한 경기였다. 우리는 블로킹과 수비가 좋았고 공격도 잘 됐다"며 "우리 팀은 좋은 경기를 보여줄 수 있었다. 일본도 열심히 싸웠다"며 상대를 격려했다.

1승 2패를 기록한 한국은 18일 러시아와 4차전을 펼친다. SPOTV와 SPOTV NOW는 18일 오후 12시 20분부터 한국과 러시아가 맞붙는 월드컵 여자배구 경기를 위성 생중계한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