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CL 데뷔’ 이강인 평점 6점…바클리, 양 팀 최저 5.7점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9년 09월 18일 수요일

▲ 이강인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별들의 무대에 등장한 이강인이 평점 6점을 받았다. 페널티킥을 실축한 로스 바클리는 양 팀 최저 평점인 5.7점을 받았다.

발렌시아는 18일 새벽 4(한국 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1차전에서 첼시에 1-0 승리를 거뒀다.

홈팀 첼시는 3-4-2-1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에이브라함이 섰고 2선에 윌리안과 마운트가 배치됐다. 중원에는 알론소, 조르지뉴, 코바치치, 아스필리쿠에타가 호흡을 맞췄고 스리백은 토모리, 크리스텐센, 주마, 골문은 케파가 지켰다.

원정팀 발렌시아는 4-4-2 포메이션이다. 가메이로와 로드리고가 전방에 섰고 2선에 체리셰프, 콘도그비아, 파예호, 코클랭이 배치됐다. 포백은 가야, 가브리엘, 가라이, 바스, 골문은 실레센이 지켰다. 이강인은 벤치에서 대기했다.

경기는 후반 29분 기울었다. 파예호의 재치 있는 프리킥을 로드리고가 발리 슈팅으로 해결하며 첼시의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후반 43분 첼시에 기회가 왔다. 페널티킥이 선언된 것이다. 하지만 바클리의 킥은 크로스바에 막혔다.

경기 후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는 후반 44분 교체로 들어간 이강인에게 평점 6점을 줬다. 이강인은 경기 종료 직전 투입돼 아무것도 보여주지 못했지만 한국인 챔피언스리그 최연소 데뷔전 역사를 썼다.

양 팀 최저 평점은 바클리로 5.7점이다.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선수는 파예호로 8.3점을 받았다. 윌리안은 8.2점으로 두 번째로 높았다. 발렌시아의 골문을 지킨 실레센은 8.2점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