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틴틴 "데뷔 믿기지 않아…팀명 후보로 미소년-마루보이즈-주니어마루 제출"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19년 09월 18일 수요일

▲ 18일 '베리, 온 탑' 쇼케이스에 참석한 그룹 틴틴 이진우.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그룹 틴틴이 감격스러운 데뷔 소감과 함께 "미소년, 마루보이즈 같은 이름을 제출했었다"고 말했다.

틴틴(이진우, 이태승, 이우진)은 18일 오후 4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데뷔 미니앨범 '베리, 온 탑' 쇼케이스를 연 가운데, 팀명 선정 과정에 대해 말했다.

먼저 이우진은 "저희 셋이 방송 할 때도 같이 연습 했는데, 이렇게 셋이 데뷔를 한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고, 이진우는 "제가 열심히 준비하면서 즐겁고 재밌게 했기 때문에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이태승은 "아직 연습생 기간도 짧고 많이 서툴지만 즐겁게 연습도 했고, 열심히 준비했으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틴틴은 10대 취향의 팝 뮤직을 하는 아이들이라는 의미를 가진 팀명이다. 이에 앞서 이진우는 자신이 제출한 팀명으로 '미소년'을 꼽아 웃음을 자아냈고, 이태승과 이우진은 각각 "마루보이즈와 주니어마루라는 이름을 제출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우진은 "틴틴이라는 이름에 담긴 뜻이 너무 좋아서 기분이 좋다"며 팀명에 만족을 표했다.

틴틴은 엠넷 '프로듀스X101' 출신 이진우, 이태승, 이우진으로 구성된 3인조 유닛 그룹이다. 데뷔앨범 '베리, 온 탑'은 평균 16.5세인 세 멤버의 풋풋한 매력과 싱그러운 감성을 담았다.

타이틀곡 '책임져요'는 소년들의 청량한 고백이 담긴 댄스곡이다. 귀여운 투정처럼 들리지만 '어리게만 보지 말라'는 멤버들의 진심어린 목소리와 밝은 에너지가 어우러진 것이 특징이다.

틴틴의 '베리, 온 탑'은 1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