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창엽→차서원, 새 이름으로 첫 공식석상 "새로운 시작, 최선 다할 뿐"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19년 09월 18일 수요일

▲ 배우 차서원.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이창엽에서 차서원으로. 배우 차서원이 새로운 이름으로 새로운 각오를 다졌다.

차서원은 18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창엽이란 본명으로 활동하며 올해 큰 사랑을 받은 KBS2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에도 출연했던 차서원은 최근 차서원으로 활동명을 바꾸고 새롭게 도약한다.

차서원은 "이름 바꾸는 데 고민도 많이 했고 바꾸기에 늦지 않았나 생각도 했다. 새롭게 도전한다는 마음으로, 새롭게 바꾸게 됐다"며 "이름을 갑자기 바꾸니까 이름을 주위에서 불러도 잘 못 알아듣는다. 헷갈리더라. 선배님들도 이름을 많이 불러주셔서 점차 적응하고 있다"고 웃음지었다.

그는 "처음 시작할 때부터 열심히 해야지 생각했다. 작품을 하나 두개 해쳐 나가면서 열심히 뿐 아니라 잘하자고 생각했다. 선택을 책임져야 한다는 말을 주위에서 많이 해주신다. 그러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차서원은 '청일전자 미쓰리'에서 냉철한 판단력과 승부사 기질을 지닌 박도준 역을 맡았다. 과거 TM전자 내부고발자로 부당해고를 당했지만 불굴의 의지로 돌아와 협력업체인 청일전자의 회생을 위한 비밀병기로 투입된 인물이다.

차서원은 "자취하며 함께 지내는 친구들이 모두 직장인들이다. 먹고 자고 일어나며 친구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조금 더 깊이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었다"며 "시청자들도 공감해주시지 않을까 한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청일전자 미쓰리'는 망하기 일보 직전인 위기의 중소기업 청일전자 살리기에 나선 오합지졸 직원들의 성장담을 그린 작품. 해맑은 말단 경리가 덜컥 회사 대표이사가 되어 빚더미에 올라앉은 회사를 살려보겠다 허우적거리고, 현실의 쓴맛을 아는 부장 유진욱이 그의 손을 잡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리얼하고도 유쾌하게 그린다.

'청일전자 미쓰리'는 오는 25일 첫 방송을 앞뒀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