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JTBC, '슈가맨2' 멜로망스 갑질 논란에 사과 "10억 편취? 보상할 것"[전문]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09월 19일 목요일

▲ '투유 프로젝트-슈가맨2' 포스터. 제공| JTBC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투유 프로젝트-슈가맨2'가 멜로망스 등 가수들의 수익을 편취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방송사 JTBC가 공식 입장을 밝혔다. 

JTBC는 19일 "지난해 방송된 '투유 프로젝트-슈가맨2'를 비롯한 음악 프로그램의 일부 음원 정산 작업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았음을 확인했다. 뮤지션을 비롯한 관계자들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사과했다.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는 이날 오전 서울음악창작지원센터 리허설스튜디오에서 방송사 음원제작 수익분배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JTBC가 자신들이 제작하는 음악프로그램 '슈가맨2'에서 지난 2018년 출연한 음악인의 음악제작비, 음원수익을 편취했다"고 밝혔다. 특히 멜로망스는 10억 원에 가까운 매출을 기록한 히트곡을 불렀음에도 아무런 수익을 정산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JTBC는 "실무 담당자가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해 음원을 제공한 뮤지션과 기획사에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그 동안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기획사와 대화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JTBC의 노력이 충분하지 않았음을 인정한다"고 사과하며 "이번 사안을 계기로 JTBC는 지금까지 제작한 음악 프로그램의 정산 작업 전반을 점검하겠다. 필요하다면 외부 전문가를 참여시키겠다"고 개선 방안을 약속했다. 

이어 "그리고 체계적인 시스템을 마련하겠다. 피해를 입은 뮤지션과 기획사에 대해서는 적절히 보상하겠다. 이를 위해 해당 뮤지션 측과 충분히 대화하겠다"며 "JTBC는 음원시장의 선순환에 기여하는 방송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앞으로 더욱 수준 높은 음악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가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JTBC 공식입장 전문이다. 

‘공정한 음악생태계 조성을 위한 연대모임’ 기자회견에 대한 JTBC의 입장을 밝힙니다.

JTBC는 지난해 방송된 ‘투유 프로젝트-슈가맨2’를 비롯한 음악 프로그램의 일부 음원 정산 작업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았음을 확인했습니다. 뮤지션을 비롯한 관계자들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실무 담당자가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해 음원을 제공한 뮤지션과 기획사에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그 동안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기획사와 대화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JTBC의 노력이 충분하지 않았음을 인정합니다.

이번 사안을 계기로 JTBC는 지금까지 제작한 음악 프로그램의 정산 작업 전반을 점검하겠습니다. 필요하다면 외부 전문가를 참여시키겠습니다. 그리고 체계적인 시스템을 마련하겠습니다. 피해를 입은 뮤지션과 기획사에 대해서는 적절히 보상하겠습니다. 이를 위해 해당 뮤지션 측과 충분히 대화하겠습니다.

JTBC는 음원시장의 선순환에 기여하는 방송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앞으로 더욱 수준 높은 음악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가겠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