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기는 마카오] '일본 격파' SK, 농구 한일전서 승리…준결승 진출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19년 09월 19일 목요일

▲ 서울 SK가 준결승에 올랐다. 쉽지 않은 경기가 예상했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완승이었다 ⓒ KBL
[스포티비뉴스=마카오, 맹봉주 기자] 마카오에서 벌어진 프로농구 한일전. 승자는 서울 SK였다.

SK는 19일 마카오 탑섹 멀티스포츠 파빌리온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 슈퍼리그 터리픽12' 조별 리그 2차전에서 일본의 지바 제츠를 86-76으로 이겼다.

경기 전만 해도 쉽게 승패를 예측하기 힘들었다. SK는 주전들의 특별한 부상 없이 100% 전력을 갖췄지만, 지바는 지난 일본 프로농구 정규 시즌 1위 팀이었다.

하지만 경기 시작부터 끝까지 SK가 압도했다. 자말 워니가 25득점 11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김선형은 13득점 3리바운드 5어시스트, 애런 헤인즈는 25득점 7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활약했다.

이날 전까지 SK와 지바 모두 1승씩 거뒀다. 여기서 이기는 팀이 2승, 조 1위로 준결승 진출을 확정할 수 있었다.

2승을 거둔 SK는 준결승에 올랐다. 준결승은 하루 휴식 후 21일 펼쳐진다.

SK가 1쿼터부터 세게 나갔다. 김선형, 안영준, 최준용을 외국선수 2명과 함께 내보냈다.

공수에서 SK가 앞서갔다. 특히 김선형이 토가시 유키와 매치업에서 자신감을 보였다. 화려한 지그재그 스텝에 의한 돌파로 득점을 만들어냈다.

2쿼터에도 SK 분위기였다. 워니의 리바운드, 안영준의 스틸, 김선형의 속공 득점까지 공수 삼박자가 모두 들어 맞았다.

반전은 없었다. SK는 워니, 헤인즈의 득점으로 격차를 벌렸다. 지바는 외국인 선수들의 분전으로 따라갔지만 10점 차 이내로 격차를 줄이지 못했다.

스포티비뉴스=마카오, 맹봉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