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백꽃필무렵' 강하늘, 공효진 욕하는 오정세에 폭발 "내가 보호자면 댁은 지금 디졌어"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9월 19일 목요일

▲ KBS2 '동백꽃 필 무렵'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KBS2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이 오정세에게 공효진을 감쌌다.

19일 방송된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황용식(강하늘)이 또다시 폭발했다.

용식은 변 소장(전배수) 때문에 억지로 노규태(오정세)에게 사과했다. 분위기를 풀기 위해 함께 해장국집에 간 용식, 변 소장, 규태였으나 규태는 동백(공효진)을 깎아내리며 으스대기 시작했다.

결국 또다시 폭발한 용식은 "지 싫다는 여자 깎아내리는 놈, 그거만큼 찌질한 게 없거든"이라며 규태에게 말을 쏟아냈고, 동백을 감쌌다. 규태는 동백의 보호자라도 되냐며 화냈고 용식은 "내가 보호자면은 댁은 지금 디졌어"라 무섭게 쏴대고 자리를 떠났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