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날녹여주오' 백미경 작가 "차가운 남자의 뜨거운 사랑이야기 하고 싶었다"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 날 녹여주오. 제공ㅣtvN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날 녹여주오' 백미경 작가가 냉동인간 소재에 대해 "신선하고 독특해서 선택했다"고 밝혔다.

tvN 새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 기자간담회가 20일 오후 2시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가운데, 백미경 작가가 이같이 답했다.

백 작가는 냉동인간 소재에 대해 "신선하고 독특해서 하게 됐다. 대답이 될 지 모르겠지만 작가가 하는 일이 그것이다. 작가가 남들과 똑같은 생각을 하고, 똑같이 쓰면 안된다. 늘 머리 속에 새로운 이야기를 생각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역설적인 얘기를 하고 싶었다. '차가운 남자의 뜨거운 사랑 이야기'를 찾다가 냉동인간 소재에 녹여봐야겠다는 생각했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날 녹여주오'는 24시간 냉동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두 사람이 20년 후 깨어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생존하기 위해서는 체온이 33도를 넘지 않아야 한다는 부작용 속 두 사람의 '해동 로맨스'를 보여줄 예정이다.

'날 녹여주오'는 오는 28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