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언, 프레드‧로호 비판…"주전 2~3명 부상해야 볼 수 있는 선수"

김도곤 기자 kdg@spotvnews.co.kr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 프레드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독설가로 변신한 마이클 오언이 새로운 비판 대상으로 프레드와 마르코스 로호를 올렸다.

맨유는 20일(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L조 조별리그 1차전 아스타나(카자흐스탄)와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전력 차이가 큰 팀을 상대로 한 경기였지만 예상과 달리 고전했고 후반 28분 17세 소년 메이슨 그린우드가 넣은 골로 간신히 승리했다.

이날 맨유는 주전을 빼고 후보 선수들을 대거 투입했다. 그린우드를 비롯해 타히트 총, 앙헬 고메스를 선발로 넣어 10대 선수만 3명을 넣었고 그동안 출전 기회를 잡지 못한 마르코스 로호와 프레드로 선발로 나왔다.

로호는 풀백으로 나와 생각보다 괜찮은 경기력을 보여줬고, 프레드는 후반 14분 날카로운 프리킥 슈팅을 시도했다. 하지만 오언은 이들의 경기력과 별개로 맨유에 중요한 선수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오언은 영국 'BT 스포츠'에 출연해 맨유와 아스타나의 경기를 리뷰하며 "프레드와 로호는 최소한 주전 선수 2~3명은 부상을 당해야 나올 수 있는 선수들이다"라고 평가했다.

오언의 말대로 프레드는 폴 포그바, 스콧 맥토미니에게 밀렸으며 로호는 중앙 수비로 갔을 때는 빅토르 린델뢰프, 해리 매과이어, 필 존스에게 밀렸고, 풀백으로 가도 루크 쇼에게 밀린 상태다.

오언은 "그들은 그저 맨유에서 보통 선수다. 이런 선수들을 경기에서 보려면 2~3명의 주전 선수 부상이 필요하다. 프레드와 로호는 주전 선수 수준으로 폼을 끌어올리지 못할 것이며 백업 정도가 될 것이라"라고 강조해 프레드와 로호는 아스타나전 같은 경기가 아니면 맨유에서 볼 수 없을 것이라 단정했다.

한편 오언은 최근 자서전 'Reboot'를 발간해 자신이 뛰었던 뉴캐슬 유나이티드 등을 비롯해 여러 대상을 비판 대상으로 삼으며 독설가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 짧게나마 맨유에서 뛰었던 오언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