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달라진 맨유의 위상, 텅 빈 올드 트래포드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 올드 트래포드 ⓒ더선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올드 트래포드의 빈자리가 급격히 늘어났다.

영국 언론 더 선20(한국 시간) “많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팬들이 아스타나와 유로파리그 경기에서 경기장을 비웠다고 보도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 리그 1차전에서 아스타나에 1-0으로 간신히 이겼다.

이번 경기에서 맨유는 유망주들과 벤치 자원들을 대거 경기에 투입했다. 그래서 인지 맨유는 답답한 경기력으로 고전했고, 후반 2817세의 어린 공격수 그린우드의 골로 이겼다.

맨유의 위상이 확실히 달라졌다. 이 매체에 따르면 이번 경기 올드 트래포드를 찾은 팬은 총 50,783명이다. 과거 유로파리그 최소 관중보다 무려 8,000명이나 적은 수치다.

그만큼 경기장에는 빈자리가 많이 보였다. 이 언론에 따르면 한 팬은 빈자리가 더 많을 것이다. 놀라운 일이 아니다. 정말 지루하다며 맨유의 축구가 재미를 잃었다고 평가했다.

또 다른 팬은 맨유 경기를 보는 건 정말 끔찍하다. 빈자리가 많은 건 놀라운 일이 아니다며 역시 맨유의 경기력이 올드 트래포드를 찾는 관중수에 영향을 줬다고 바라봤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