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나혼산' 박나래, 현실에 없는 최강 남매 케미…아버지 향한 뜨거운 눈물[TV핫샷]

정유진 기자 jyj1227@naver.com 2019년 09월 21일 토요일
▲ 20일 방송된 '나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개그우먼 박나래가 남동생과 함께 추억여행을 떠났다.

박나래는 20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고향 목포에 내려가 어릴 적 추억의 장소를 방문하며 동심으로 돌아갔다.

이날 박나래는 방송 일정으로 인해 곧 있을 아버지 기일에 고향에 못 가게 되자 미리 인사드리러 가기 위해 목포로 향했다. 마중 나와 있던 남동생은 박나래를 보고는 얼굴이 반쪽 됐다며 남다른 걱정(?)으로 누나를 살뜰히 챙겼다.

박나래는 성묘 가기 전 동생과 함께 어린 시절 부모님이 운영하셨던 문구점이 있는 동네로 향했다. 지금은 미용실로 바뀌어 버린 모습을 보며 만감이 교차하는 듯 눈물을 흘렸고, 문득 처음 온 남의 영업장에서 울었다는 사실에 '현타'가 온 박나래는 분위기 전환용 농담을 던지며 급히 미용실 손님으로 변신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나래는 남동생과 함께 다녔던 초등학교를 방문했다.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추억의 팔방놀이, 놀이터에 있는 구름사다리를 체험하면서 자연스럽게 추억에 젖어들었다. 하지만 어릴 때와 비교해 크게 변화가 없는 키와 예전 같지 않은 체력을 동시에 느끼며 짠한 웃음을 안겼다.

▲ '나혼자 산다' 박나래. 방송화면 캡처
한편, 점심을 먹으러 간 박나래는 동생과 마주 앉아 서로의 안부를 물었다. 2년 전 결혼한 동생에게 신혼생활에 대해 묻자 동생은 자꾸 먼 산을 바라보며 행복하지만 혼자 다니고 싶다는 반전 대답으로 예능감을 발휘했다.

박나래는 아버지 묘에 도착해서는 서울에서부터 손수 끓여온 아버지가 좋아하셨던 김치찌개를 올려 드리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인터뷰를 통해 박나래는 “어렸을 때는 술 마시는 아빠가 너무 싫었는데, 나이가 들고 보니 그때의 아빠가 이해가 된다.”면서 “다시 만나게 되면 아빠와 술 한 잔 하면서 위로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가족을 향한 박나래의 진심은 안방극장에 뜨거운 울림과 감동을 선사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