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빛바랜 '1도움' 손흥민, 토트넘 공격 시발점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9년 09월 21일 토요일
▲ 손흥민(오른쪽)
▲ 손흥민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토트넘의 패배로 마무리됐다. ⓒ신인섭 통신원
[스포티비뉴스=레스터(영국), 신인섭 통신원] 손흥민이 전방에서 공간을 찾으면서 활발하게 움직였지만 패배를 막지 못했다.

토트넘은 21일(한국 시간) 영국 레스터 킹파워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에서 레스터시티와 맞대결에서 1-2로 패했다.

홈팀 레스터의 경기력이 만만치 않았다. 거의 대등한 점유율을 유지했고 제임스 매디슨을 중심으로 패스로 공격을 전개했다. 토트넘의 수비를 차근차근 공략하면서 찬스를 만들었다. 토트넘이 공간을 살려 빠르게 역습하는 것이 주된 공격 루트로 삼은 이유였다.

손흥민은 경기 초반부터 가벼웠다. 전반 3분 에리크 라멜라에게 공이 투입되자마자 침투를 시작했다. 라멜라의 패스를 받은 뒤 과감하게 슛을 시도했다. 토트넘의 첫 슈팅이었다.

선제골의 시발점도 손흥민이었다. 전반 29분 손흥민이 최종 수비 뒤로 질주하며 에리크 라멜라의 패스를 받았다. 뒤이어 따라들어온 해리 케인을 보고 발뒤꿈치로 영리하게 내줬다. 케인은 찰라르 쇠윈쥐와 몸싸움 끝에 균형을 잃었지만 공에 대한 집착을 보여주며 골을 성공했다. 손흥민의 침투가 워낙 좋았고 욕심 부리지 않고 내준 패스도 절묘했다.

후반 들어 레스터의 공세는 더욱 강해졌다. 실점을 만회하기 위해서였다. 수비 라인을 올려두고 전방부터 토트넘을 압박했다. 토트넘엔 역시 역습이 효과적인 대응 방안이었다.

후반 13분에도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었다. 역습 과정에서 최전방으로 쇄도하며 해리 윙크스의 패스를 받았다. 왼발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이번에도 공을 직접 몰지 않고 공간을 찾는 움직임이 빛났다.

후반 19분 손흥민이 왼쪽 측면을 돌파하면서 수비진이 흔들렸고 흐른 볼이 케인-오리에로 연결됐다. 오리에의 슛이 골망을 흔들었지만 VAR 끝에 득점이 취소됐다. 손흥민의 침투에 오프사이드 판정이 내려졌지만 움직임은 날카로웠다.

손흥민은 활발하게 움직였으나 토트넘은 고개를 떨궜다. 후반 24분 히카르두 페레이라에게, 후반 40분엔 매디슨에게 실점하면서 역전을 허용했기 때문이다.

토트넘은 승점을 추가하지 못하면서 5위에서 제자리걸음했다. 시즌 초반 6라운드에서 승점 8점만 따낸 상황이다.

스포티비뉴스=레스터(영국), 신인섭 통신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