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역전패에 실망한 손흥민, 정중히 인터뷰 거절

김도곤 기자 kdg@spotvnews.co.kr 2019년 09월 22일 일요일

▲ 패배에 실망한 손흥민 ⓒ 연합뉴스/로이터
[스포티비뉴스=레스터(영국), 신인섭 통신원] 손흥민(토트넘)이 패배에 실망을 감추지 못했다.

토트넘은 21일 오후 8시 30분(한국 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킥오프 한 레스터와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에서 1-2로 패했다.

손흥민은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며 시즌 첫 도움을 기록했다. 전반 29분 에릭 라멜라의 좋은 패스를 받아 감각적인 백힐로 해리 케인에게 내줬고, 케인은 수비에 밀려 넘어진 상황에서도 집중력을 발휘해 골을 터뜨렸다.

하지만 토트넘은 후반에 내리 2실점하며 역전패 당했다. 후반 24분 히카르두 페레이라, 후반 40분 제이슨 메디슨에게 실점했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 원정 승리가 단 한 경기도 없는 원정 부진에 빠졌다.

손흥민은 전반 3분 만에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하는 등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줬지마 팀 패배는 막지 못했다.

경기 후 손흥민은 조용히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믹스트존 인터뷰를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정중히 거절했다. 역전패에 실망한 기색이 커보였다.

토트넘은 리그 6경기에서 맨체스터 시티, 아스널에 비겨 강호를 상대로 좋은 경기를 했으나 정작 꼭 잡아야 할 레스터, 뉴캐슬에 패해 벌써 2패나 하는 부진에 빠졌다.

스포티비뉴스=레스터(영국), 신인섭 통신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