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 소속 구단 우선 협상 폐지' FA 제도 손본 KBL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19년 09월 26일 목요일

▲ ⓒ KBL
[스포티비뉴스=논현동, 맹봉주 기자] FA(자유 계약) 관련 규정이 바뀌었다.

KBL(한국프로농구연맹)은 25일 오전 8시 논현동 KBL 센터에서 제25기 정기 총회 및 제25기 제1차 이사회를 개최해 제24기 결산 심의와 KBL 제도 개선 및 2019-2020시즌 프로농구 대회 운영 요강 등에 대해 논의했다.

제25기 제1차 이사회에서는 KBL FA 제도와 관련해 원 소속 구단 우선 협상 기간에 타 구단 협상이 가능하도록 변경하기로 했다. 이는 차기시즌(2020년 5월 FA 대상자)부터 적용된다.

이에 따라 계약 만료 선수들은 해당 기간 중 원 소속 구단을 포함한 전 구단과 자유롭게 협상을 할 수 있게 됐다.

또 다음 시즌부터는 경기장 응원 문화 활성화 차원에서 홈팀에 한해 북 1개를 사용할 수 있게 했다. 정규 시즌 시상 항목 중 베스트5(기자단 투표)와 수비5걸(각 구단 감독 및 기술위원회 투표) 포지션을 기존 가드 2명, 포워드 2명, 센터 1명에서 포지션 구분 없이 5명(단, 외국선수 최대 2명까지 선발 가능 / 현행 유지)으로 선정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2015-2016시즌부터 폐지됐던 심판상을 다시 시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전주 KCC의 12월 27일, 12월 29일, 1월 4일 홈경기를 KCC의 제2 연고지인 군산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스포티비뉴스=논현동, 맹봉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