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할리우드 액션 줄어들까?' KBL, 라운드별 플라핑 선수 공개한다

맹봉주 기자, 송승민 기자 mbj@spotvnews.co.kr 2019년 09월 26일 목요일

▲ KBL이 미디어를 상대로 이번 시즌 프로농구 심판 판정 및 경기 규칙 설명회를 열었다.
[스포티비뉴스=논현동, 맹봉주 기자 / 송승민 영상기자] "라운드가 끝나면 오픈할 생각이다.“

다가오는 프로농구 2019-20시즌부터 KBL(한국프로농구연맹)이 심판을 속여 반칙을 얻어내는 플라핑, 일명 할리우드 액션을 하는 선수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KBL(한국프로농구연맹)은 25일 KBL센터에서 미디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2019-20시즌 프로농구 심판 판정 및 경기 규칙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김동광 경기본부장과 홍기환 심판 부장은 프로농구에서 가장 많이 나오는 6가지 유형의 반칙을 설명했다. 선수 및 벤치 관리, U파울, 포스트 몸싸움, 트래블링, 비디오 판독 운영, 페이크였다.

그 중 가장 논란이 되는 건 페이크 반칙이다. 그동안 프로농구는 관대한 파울콜로 인해 선수들이 과도한 행동으로 심판을 속여 반칙을 얻어내는 플라핑 동작이 많이 나왔다. 농구계 안팎에서 플라핑에 대한 반성의 목소리가 나왔지만, 이미 플라핑이 몸에 벤 선수들은 쉽게 고쳐지지 않았다.

▲ 지난 시즌 플라핑 반칙을 가장 많이 기록한 구단은 전주 KCC였다 ⓒ KBL
KBL은 올 시즌부터 플라핑에 대해 더 적극적인 제재를 취한다는 방침이다. 그동안은 경기가 끝나고 사후징계를 내리는데 그쳤지만, 이번 시즌엔 사후징계와 더불어 라운드별 플라핑한 선수를 공식 발표하겠다는 계획이다.

김동광 경기본부장은 "플라핑한 선수들은 스스로 창피하단 걸 알아야 한다. NBA(미국프로농구)에서도 플라핑을 방지하려고 노력 중이다"라며 "라운드가 끝나면 플라핑한 선수를 오픈하려 한다. 10개 구단 감독들에게도 공문을 보내놨다"고 말했다.

KBL 최준수 사무총장은 "선수에 대한 지나친 비판이 확산되지 않을까 우려된다"면서도 "지난 시즌 엄중경고도 하고 관리를 했다. 개도 기간은 지났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논현동, 맹봉주 기자 / 송승민 영상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