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피겨 Jr GP] '2연속 우승 도전' 이해인 "다시 한번 최고점 기록해 기쁘다"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9년 09월 27일 금요일

▲ 이해인 ⓒ ISU 인스타그램 캡쳐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기대주 이해인(14, 한강중)이 주니어 그랑프리 쇼트프로그램에서 다시 한번 자신의 최고 점수를 갈아치웠다.

이해인은 26일(이하 한국 시간)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서 열린 2019~2020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그랑프리 6차 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9.83점 프로그램 구성요소 점수(PCS) 29.46점을 합친 69.29점을 받았다.

이해인은 71.09점으로 쇼트프로그램 1위에 오른 다리아 우사체바(러시아)에 이어 쇼트프로그램 2위를 차지했다.올 시즌 두 번째 주니어 그랑프리 대회에 도전한 그는 쇼트프로그램에서 ISU가 인정한 종전 개인 최고 점수인 66.93점(2019년 ISU 주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을 2.36점 높였다.

이해인과 우사체바의 점수 차는 불과 1.8점이다. 이해인은 지난 7일 리트비아 리가에서 막을 내린 주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해진(22, 은퇴) 이후 7년 만에 주니어 그랑프리 우승에 성공한 이해인은 28일 열리는 프리스케이팅에서 2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쇼트프로그램 경기를 마친 이해인은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에 "열심히 준비한 만큼 실수없이 경기를 마쳐 만족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다시 한번 개 인최고점을 기록해 기쁘다. 남은 프리스케이팅에서도 준비한 기량을 모두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