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상] '손가락 욕설' 김비오, 3년 자격정지+벌금 1,000만 원 징계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19년 10월 01일 화요일

▲ '손가락 욕설'로 논란을 일으킨 김비오의 상벌위원회가 1일 경기도 성남시 한국프로골프협회(KPGA)에서 열렸다.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성남, 정형근 기자, 김동현 영상 기자] '손가락 욕설'로 물의를 일으킨 김비오(29)가 3년 자격정지와 벌금 1,000만 원 징계를 받았다. 

김비오의 상벌위원회가 1일 경기도 성남시 한국프로골프협회(KPGA)에서 열렸다. 

김규훈 상벌위원장은 "김비오에게 3년 자격정지 징계와 벌금 1,000만 원 징계를 내린다"고 밝혔다. 

김비오는 상벌위원회에 출석해 자신의 행동에 대해 소명했다. 소명을 마친 김비오는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 상처받은 갤러리분들께 가장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동료와 협회 관계자를 포함해 모든 분들께 머리를 조아려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무릎도 꿇었다. 그는 "나도 모르게 한 잘못된 행동 하나가 많은 분들을 힘들게 했다. 전적으로 협회의 뜻에 따르겠다.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어떠한 벌이든 달게 받겠다. 죄송한 마음을 평생 안고 살겠다. 선수이기 이전에 한 사람으로서 살아가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김규훈 상벌위원장은 "김비오가 깊이 반성하고 있다. 상벌위원 모두가 3년 자격정지로 의견을 모았다. 김비오는 이번 대회부터 나설 수 없다. 재심 청구는 15일 이내에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비오는 지난달 29일 열린 KPGA 코리안투어 DGB 볼빅 대구경북오픈 최종 4라운드 16번 홀(파4)에서 티샷 실수를 했다. 스윙 도중 갤러리의 카메라 셔터 소리가 들렸고, 김비오는 제대로 된 스윙을 하지 못했다. 

그러자 김비오는 갤러리를 향해 가운뎃손가락을 치켜세우며 화를 냈다. 드라이버로 티잉그라운드를 내려찍기도 했다. 

이 장면은 TV 중계 화면으로 생중계됐다. 김비오는 우승을 차지했지만 "순간적으로 화를 참지 못해 큰 실수를 했다"고 사죄했다. 

김비오는 코리안투어 2010년 대상, 신인왕, 최소타수 1위 등에 오르며 화려하게 등장했다. 2011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진출했다 코리안투어로 복귀한 김비오는 올해 2차례 우승했다.

그러나 이번 징계로 김비오의 선수 인생은 큰 위기를 맞았다. 

스포티비뉴스=성남, 정형근 기자, 김동현 영상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