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토트넘 2-7 대참사, '선제골' 손흥민 홀로 빛났다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19년 10월 02일 수요일
▲ 충격적인 패배에 고개를 떨군 손흥민
▲ 토트넘, 뮌헨에 '2-7' 대참사 ⓒ신인섭 통신원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신인섭 통신원] 충격적인 결과다. 선제골에도 7골을 실점했다. 손흥민만 홀로 빛났다.

토트넘은 2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뮌헨에 2-7로 졌다. 올림피아코스전 무승부 뒤에 뮌헨전 패배로 고개를 떨궜다.

손흥민은 선발이었다. 활발하게 그라운드를 누비며 뮌헨 골망을 조준했다. 전반 12분 오른쪽 측면에서 날카로운 슈팅이 골이 됐다. 2019-20시즌 시즌 3호골이자 챔피언스리그 통산 15호골이었다.

하지만 손흥민 선제골은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 전반 15분 키미히가 곧바로 동점골을 넣었고, 레반도프스키의 역전골로 점수를 뒤집었다. 뮌헨은 후반전에도 폭발했다. 후반 8분 짧은 패스로 토트넘 측면을 흔들었고 그나브리가 마무리했다. 

뮌헨의 화력은 막강했다. 득점을 넣은 2분 뒤에도 정확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며 토트넘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다. 토트넘을 계속 흔들었고 7-2 완승을 챙겼다. 토트넘 입장에서는 안방에서 충격적인 역전패였다. 

대참사 속에서 손흥민 홀로 빛났다. 끊임없이 측면을 파고 들었고 막판까지 힘을 짜냈다. 토트넘 선수들 중에서 가장 활발하게 그라운드를 누볐다. 실제 축구통계업체 ‘후스코어드닷컴’ 평점도 팀 내 최고인 7.7점이었다.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신인섭 통신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