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디어데이] 장정석 감독, "LG 상대, 이천웅 출루 봉쇄가 관건"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19년 10월 05일 토요일
▲ 5일 준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돔, 고유라 기자]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준플레이오프 출사표를 던졌다.

키움은 6일부터 LG 트윈스와 준플레이오프를 치른다. 5전3선승제로 1,2,5차전은 고척스카이돔에서, 3,4차전은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다. 승자가 플레이오프로 진출해 SK 와이번스와 만난다.

장 감독은 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서 "모든 팀들이 스프링캠프를 시작하면서 갖는 목표는 같을 거다. 우리 팀 역시 앞만 보고 달려왔다. 내일 준플레이오프 1차전부터 최상의 컨디션, 집중력을 발휘할 수 있게 준비하겠다. 영웅 군단 팬들에게 최고의 결과물을 선물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 감독은 이어 "1차전 선발은 제이크 브리검이다. 이미 지난해도 포스트시즌을 통해 에이스로서 1선발 임무를 해냈다. 올해 부상도 있었지만 시즌 마지막까지 자리를 지켜줬다. 이번 포스트시즌에서도 자기의 임무를 충분히 해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가장 관심사인 박동원의 엔트리 합류 여부에 대해서는 "박동원은 무릎 인대 부분 파열이 맞다. 3주 재활 진단을 받았는데 어제 모션 테스트를 해본 결과는 약간의 통증이 있었다. 포수다 보니까 여러 동작에서 통증이 있더라. 오늘까지 좀 체크해서 상태를 확인해야 할 것 같다. 어쩌면 포수 마스크를 쓸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포스트시즌 조커였던 안우진은 시즌 막판 부상에 고전했다. 장 감독은 "걱정했던 것보다는 엔트리에 합류할 수 있는 몸상태다. 지난해만큼 긴 이닝을 던지기는 힘들 것 같다. 이번에는 중요할 때 1~2이닝을 던질 수 있다. 중요한 승부처에서 흐름을 막을 때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상대 팀 LG에 대해서는 "포스트시즌을 보면 항상 집중력 싸움 같다. 공격에서도 찬스를 잡았을 때, 수비할 때도 쉬운 타구라도 집중력 있게 잡아주는 플레이가 중요하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두 팀 다 집중력 있는 경기를 하더라. LG전에서는 이천웅이 출루할 때 위기가 많았다. 선두타자 출루를 원천 봉쇄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고척돔, 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