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준PO1 프리게임] 장정석 감독 "박병호 주사 치료 받아, 지금 컨디션 좋다"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19년 10월 06일 일요일
▲ 장정석 감독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돔, 박성윤 기자] 키움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이 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릴 '2019 신한은행 MYCAR KBO 포스트시즌' LG 트윈스와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 앞서 경기 계획과 포스트시즌 선수단 운영 계획, 포스트시즌에 나서는 소감을 말했다.

장 감독은 "선수들은 긴장하지 않은 것 같은데, 나 혼자 긴장된다. 지난해 못했던 것을 이룰 수 있는 장이 마련됐다. 더 높은 곳을 보기 위해서 긴장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 감독이 알린 키움 선발 라인업은 서건창(지명타자)-김하성(유격수)-이정후(중견수)-박병호(1루수)-제리 샌즈(우익수)-김웅빈(3루수)-이지영(포수)-김규민(좌익수)-김혜성(2루수)이다. 선발투수는 제이크 브리검이다.

그는 "박병호가 시즌 후반에 손목 부상으로 애를 먹었는데, 지금은 주사 치료 받고 3일 쉬었다. 어제 티배팅도 하고 오늘 타격 훈련도 마쳤다. 몸 상태가 좋다고 하더라"며 4번 타자 컨디션을 알렸다.
▲ 박병호 ⓒ곽혜미 기자

다음은 장정석 감독과 일문일답이다.

-김웅빈이 3루수로 나선다.

김웅빈 감각을 끌어올리려고 했다. 어제(5일)도 말씀을 못 드렸다. 결정을 못 했다. 코치진과 상의한 끝에 마지막 롯데전 2연승이 김웅빈 결승타로 나왔다. 그 기여를 이어가볼까 한다. 송성문 장영석 있기 때문에 언제든지 교체가 가능하다. 그래서 김웅빈으로 시작하기로 했다.

-선발 출전 3루수는 경기마다 바뀌나.

어떤 자리든 약속을 할 수 는 없다. 컨디션 저하가 올 수도 있다. 지금 시즌 막바지 3루수에 대한 생각이 가장 컸다. 송성문 장영석 돌아가면서 맡았다. 어쩌면 바뀔 수도 있고 계속 유지할 수도 있다.

-1차전 관전 포인트는?

잠깐 말씀드리긴 했는데 단기전은 집중력 싸움이다. 투수에는 에이스가 배치가 된다. 큰 점수를 내는 것은 상대 실수가 아니면 힘들다. 투수력보다는 수비가 관전 포인트다. 

-상대 선발에 대비해 특별히 준비한게 있다면

미팅은 했지만 특별하게 주문한 점은 없다. 기존에 윌슨을 상대할 때 했던 것들이 있기 때문에 비슷하게 준비했다. 여러 작전은 생각했다. 그런 상황이 나올지는 모르겠다. 준비는 했다.

-불펜 운영을 열어놓는다고 했다. 이닝보다는 타선에 따라 불펜 운영?

투수력을 고려해서 생각했다. 기본적으로 중간 투수들 지표 1위다. 우리가 두껍다. 선발도 나쁘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가중 피로도 면에서 집중력 있는 경기를 하다 보면 빨리 지칠 것 같다. 

지표를 찾아본 결과 타순이 돌면 확실히 피안타율 피OPS가 높아진다. 중간 투수들이 좋기 때문에 상대 타석 수가 많아지면 빨리 올릴 것이다. 투수 교체에 답은 없지만, 답을 찾기 위해 지표를 많이 봤다. 그런 점들에 대해 코치진과 많은 이야기를 했다. 포인트를 잡아서 교체 시기를 잡을 생각이다.

-불펜 운영에 대해

선발 미팅, 불펜 미팅 따로 했다. 5회부터 전부 10명 대기할 수 있도록 준비를 해달라고 부탁했다. 개인 기록 의식은 떨어졌으니, 팀을 위해 준비해 달라고 말했다.

-마무리 후보군은?

조상우 오주원이 마음에는 가장 뒤에 있다. 두 선수 가운데 한 명이, 강력한 카드를 경기 중간에 필요하면 사용할 것이다. 본인들도 알고 있다. 경기마다 바뀔 수 있다. 

-박동원 대타는?

포수 마스크 쓰는 것 가능하다. 그러나 브리검 이승호는 이지영에게 맡길 계획이다. 브리검이 80% 이승호 경기는 100% 이지영이 마스크를 썼다. 요키시, 최원태는 박동원이 마스크를 쓴다. 1차전에서 박동원은 수비 방망이 좋기 때문에 상황을 봐서 뒤에 나설 것이다.

-두 번째 포스트시즌이다. 지난해와 비교한다면?

지난해보다 더 긴장된다. 나 혼자의 생각이다. 가을을 하기 위해서 달려왔다. 어찌됐든 간에 144경기에서 수 많은 일들이 있었다. 지난해 못했던 것을 이룰 수 있는 장이 마련됐다. 더 높은 곳을 보기 위해서 긴장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경기 전에는 차분해질 것 같다. 내색 하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저는 긴장하고 있다. 지난해 가을야구를 해서 더 긴장하는 것 같다. 패배 아쉬움은 있지만, 결과 아쉬움은 없다. 지난해 결과를 뛰어넘고 싶다. 머릿 속에 남아 있다. 조금 더 그런 생각이 든다. 차분하게 경기를 치를 생각이다.

-깜짝 카드가 있다면?

올해가 더 다양한 투수 카드가 사용되지 않을까 싶다. 지난해 한 경기도 못한 선수들이 많다. 그런 상황이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다양한 카드 활용을 생각한다. 지난해보단 다양해질 것 같다.

-이승호 불펜은?

계획에 없다.

-서건창 지명타자 고정?

수비가 중요하기 때문에 가능하면 서건창을 지명타자로 세울 생각이다. 서건창 1번 고민은 크게 안 했다. 1번에 적합한 선수다. 공 보는 눈도 있다. 후속 타자에게 큰 도움을 준다. 고민하지 않았다.

-LG가 3경기에 끝내겠다고 했다.

그것에 대해서 큰 생각을 하지 않았다. 그렇게 준비하셨다고 생각한다. 생각의 차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는 4경기까지 간다고 생각했다. 다른 생각은 없었다.

-윌슨을 상대로 안 좋은 선수가 많다.

우리 팀만 아니라 다른 팀도 마찬가지다. 힘든 투수다. 단기전 분위기가 있어 변수가 나올 것이라고 본다. 집중력 싸움, 투수와 타자의 집중력 싸움이 가를 것 같다. 실투는 있을 것이다. 그것을 어떻게 공략하냐에 차이가 있다.

-박병호 컨디션은?

박병호는 손목 부상으로 애를 먹었다. 주사 치료, 휴식을 할 수 있었다. 주사 치료하고 어제까지 쉬었다. 괜찮은 상태라고 해서 티배팅을 했다. 오늘 타격 훈련을 마쳤다. 직접 체크해보니 가볍고 괜찮다고 했다. 100타점 때문에 신경이 쓰였다. 오히려 박병호가 마지막 경기 안 하고 주사 맞겠다고 했다. 선수 본인이 그렇게 말해줘서 고마웠지만, 대기록이기 때문에 내가 오히려 달랬다. 지금 컨디션 좋다. 3일 쉬고 타격 훈련 다 잘했다.

스포티비뉴스=고척돔, 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