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준PO 현장노트] '박동원·이지영' 키움 포수 분업, 가을에도 유효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19년 10월 06일 일요일
▲ 박동원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돔, 박성윤 기자] 키움 히어로즈 포수 분업화는 포스트시즌에도 이어진다.

키움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이 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릴 '2019 신한은행 MYCAR KBO 포스트시즌' LG 트윈스와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 앞서 선발 포수에 대한 이야기를 언급했다.

장 감독은 시즌과 마찬가지로 박동원-이지영 포수 분담 체제로 포스트시즌을 치를 계획이다. 그는 "다쳤던 박동원이 포수 마스크를 쓰는 것 가능하다. 그러나 브리검 이승호는 이지영에게 맡길 계획이다. 올 시즌 브리검 경기의 80%, 이승호 경기는 100% 이지영이 마스크를 썼다. 에릭 요키시와 최원태는 박동원이 담당한다"며 분업 체재에 대해 밝혔다.

무릎을 다친 박동원은 1차전 경기에서 대타, 대수비로 대기할 계획이다. 장 감독은 "어제(5일) 미디어데이 후 훈련에서 박동원 상태를 점검했다. 선발로 마스크를 쓸 수 있다고 했다. 박동원이 수비, 방망이 모두 좋은 선수기 때문에 상황을 봐서 뒤에 나설 것이다"며 1차전 기용 방안을 알렸다.
▲ 이지영 ⓒ한희재 기자

키움 라인업은 서건창(지명타자)-김하성(유격수)-이정후(중견수)-박병호(1루수)-제리 샌즈(우익수)-김웅빈(3루수)-이지영(포수)-김규민(좌익수)-김혜성(2루수)다.

키움 선발투수는 제이크 브리검이다. 브리검은 올 시즌 13승 5패 평균자책점 2.96을 기록하며 키움 1선발로 빼어난 활약을 펼쳤다. LG를 상대로는 5경기에 선발 등판해 22⅓이닝을 던지며 1승 평균자책점 1.61을 기록했다. 브리검은 9개 팀 상대 전적 가운데 LG를 상대로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고 있다.

키움 타선은 LG 외국인 선발투수 타일러 윌슨을 상대한다. 윌슨은 올 시즌 30경기에 선발 등판해 14승 7패 평균자책점 2.92를 기록했다. 키움을 상대로는 4경기에 선발 등판해 1승 2패 평균자책점 4.50으로 시즌 성적에 어울리지 않은 경기력을 보였다.

스포티비뉴스=고척돔, 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