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승 포수' 이지영, "준PO는 처음, 단기전은 수비가 판가름"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19년 10월 06일 일요일
▲ 키움 히어로즈 포수 이지영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돔, 고유라 기자] 키움 히어로즈 포수 이지영이 새 팀에서 포스트시즌을 치르는 소감을 밝혔다.

이지영은 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LG 트윈스와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 7번타자 겸 포수로 선발 출장한다. 이지영은 시즌 동안 자주 호흡을 맞췄던 선발 제이크 브리검과 이날도 함께 한다.

올 시즌을 앞두고 삼각 트레이드를 통해 키움 유니폼을 입은 이지영은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박동원이 복귀하기 전까지 팀의 주전 포수를 맡았고, 박동원이 돌아온 후에도 '전담 포수제'를 통해 브리검, 이승호 등이 등판할 때 선발 마스크를 썼다. 트레이드 당시 장정석 키움 감독이 '우승 포수'라고 반기기도 했다.

6일 경기를 앞두고 만난 이지영은 "가을 야구가 4년 만이다. 오랜만의 포스트시즌이라 즐겁고 기분 좋다. 행복하다. 한국시리즈만 해봐서 준플레이오프는 처음이다. 우리 팀 후배들이 긴장하면 풀어주려고 했는데 아직까진 괜찮다. 준플레이오프 분위기 같은 것은 더 잘 알더라"고 말했다.

이지영은 이어 "(박)동원이가 다치긴 했지만 큰 책임감이나 부담감은 없다. 포스트시즌은 모든 선수들이 한마음으로 만들어가는 경기다. 다만 단기전은 수비가 향방을 가른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수비에 집중하겠다. 타석에서는 앞뒤를 이어주는 임무를 맡겠다"고 밝혔다.

시즌 내내 공수에서 활약하며 '복덩이'로 불린 이지영. 그는 "LG와 포스트시즌에서 맞붙는 건 개인적으로 처음인데 우리 팀을 상대로는 시즌 때 (이)천웅이가 잘 했다. 천웅이가 출루하면 꼬이더라. 선두타자부터 잘 잡고 들어가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스포티비뉴스=고척돔, 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