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준PO 현장노트] '적극적 전략 노출' 류중일 감독 "밝히는 감독 있어야 재밌지"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19년 10월 06일 일요일
▲ 류중일 감독 ⓒ 고척돔,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돔, 박성윤 기자] "전략 노출? 밝히는 감독이 있어야 재미있지 않을까."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이 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릴 '2019 신한은행 MYCAR KBO 포스트시즌' 키움 히어로즈와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 앞서 세 손가락을 펼친 자신감(?)에 대해 답을 했다.

5일 미디어데이에서 류 감독은 세 손가락을 펼치며 3경기 안에 준플레이오프를 끝내겠다고 말했다.

6일 경기 전 인터뷰에서 류 감독은 고개를 가로 저으며 자신감이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전력이나 3, 4위 경기 차나 봤을 때 키움 히어로즈는 1등을 다툰 팀이다. 이미 시즌 전부터 3강에 두산 ,SK, 키움을 꼽았다"며 키움은 강팀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류 감독은 "단기전은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선발투수가 키움 타선을 못 막으면 진다고 봐야 한다. 플레이오프에서 대결을 하려면 단기간에 끝내고 싶은 마음에서 한 말이다. 선수들이 잘해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LG는 윌슨 켈리 차우찬을 내세운 선발 라인업으로 경기를 풀어갈 계획이다. 이외에도 정주현 2번 기용 후 대타 카드 활용 등 다양한 전략을 미디어를 통해 자주 말하고, 와일드카드에서 실행했다.

류 감독은 "자신감은 아니다. 밝히는 감독이 있어야 재미있지 않을까 한다. 다 아시다시피 1, 2, 3번 선발투수는 누가 나갈지 이야기했다. 4번은 누가 나설지 말하지 않았다. 그러나 내가 발표하지 않아도 다 아는 내용이다. 다 아는데 숨길 게 없다"며 웃었다.

LG는 이날 키움을 상대로 이천웅(중견수)-정주현(2루수)-이형종(좌익수)-김현수(1루수)-채은성(우익수)-페게로(지명타자)-김민성(3루수)-유강남(포수)-구본혁(유격수)로 타순을 구성했다.

LG 선발투수는 타일러 윌슨이다. 윌슨은 올 시즌 30경기에 선발 등판해 14승 7패 평균자책점 2.92를 기록했다. 키움을 상대로는 4경기에 선발 등판해 1승 2패 평균자책점 4.50으로 시즌 성적에 어울리지 않은 경기력을 보였다.

스포티비뉴스=고척돔, 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