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톡]러블리즈 케이 "직진 애정 받아준 화사, '퀸덤' 선생님"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10월 08일 화요일

▲ 데뷔 5년 만에 솔로로 데뷔하는 러블리즈 케이(김지연). 제공| 울림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러블리즈 케이가 마마무 화사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자랑했다.

케이는 8일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에서 "오래 전부터 화사 팬이었는데 '퀸덤'을 통해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케이는 엠넷 '퀸덤'에서 마마무 화사와 짝을 이뤄 3차 사전 경연 무대에 오르게 됐다. 화사는 (여자)아이들 민니 등 수많은 멤버들의 러브콜을 받았지만, 열정적인 케이의 러브콜에 케이를 파트너로 선택했다. 이 과정에서 케이는 화사에게 김밥까지 건네며 적극적으로 어필하는 모습으로 '직진 애정'으로 화제를 모았다. 

케이는 "원래 성격은 그렇지 않은데 일할 때는 '직진'인 것 같다. 일할 때 만큼은 멘탈도 강한 편이다. 특히 오래 전부터 화사 팬이었다. 무대를 볼 때마다 무대를 너무 잘 하더라. 저랑 너무 다른 스타일의 친구다"라고 화사에게 러브콜을 보낸 이유를 밝혔다.

이어 케이는 "제가 노래에만 집중한다면 화사는 퍼포먼스까지 집중하면서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친구다. 그래서 김밥까지 싸서 구애를 열심히 한 것 같다"며 "받아줘서 고맙고 너무 재밌었다"고 자신을 선택해 준 화사에게 고마워했다.

▲ '퀸덤'에서 유닛 무대를 펼치게 된 러블리즈 케이, 마마무 화사. 출처| 엠넷 '퀸덤' 방송 캡처

'퀸덤'을 통해 화사에게 많은 것을 배웠다는 케이는 "친구가 아니라 선생님 같았다. 노래와 제가 안 어울리는 부분이 많았는데 도와주고, '바이브레이션을 빼 보는 건 어떨까', '표정은 이렇게 해보는 게 좋지 않을까' 식으로 많이 조언해줬다"며 "이번 무대로 많이 배울 수 있었던 것 같다. '퀸덤'을 나가게 돼서 너무 감사하다. 저에게 큰 기회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화사에게 직진 러브콜을 보낸 이유도 화사를 위해서였다고. 케이는 "화사가 해외 투어가 있어서 단 한숨도 못 자고 퀸덤 촬영을 하러 왔더라. 지쳐 있는 모습이 너무 안타까웠고, 제가 에너지를 끌어올려주고 싶어서 제 원래 성격보다 밝게 한 것도 있다"며 "촬영할 때 재밌었는데 방송도 재밌게 나와서 고마워했다. 화사가 촬영하는데 에너지가 됐다고 해서 후회는 없다"고 웃었다. 

케이는 본명 김지연으로 8일 오후 6시 솔로 첫 앨범 '오버 앤드 오버'를 발표한다. 이후 타이틀곡 '아이 고'로 솔로 활동을 시작한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