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비스' 임원희, 막걸리 블라인드 테스트 만점으로 '혼족 마에스트로' 최종우승[종합S]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10월 08일 화요일

▲ MBC EVERY1 '비디오스타'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MBC EVERY1 '비디오스타' 임원희가 '혼족 마에스트로'에 등극했다.

8일 방송된 MBC EVERY1 '비디오스타'에서는 김강현·임원희·차치응·이철민이 '비스에 작업 들어간다! 기술자들' 특집으로 출연했다.

이 날 임원희, 차치응, 김강현은 영화 '재혼의 기술'을 홍보를 위해 출연했다. 영화에 출연하지 않았지만, 이철민이 비디오스타에 출연을 결정한 이유는 임원희와 친분으로 응원하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임원희는 달갑지 않은 면모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대학 시절 에피소드 등 다양한 폭로가 이어지던 중 감독 조성규가 특별 게스트로 등장했다. 모두 정석용을 예상한 가운데 조성규의 등장에 게스트들은 실망한 눈치였으나, 영화에 출연하지 않은 이철민만은 "사랑스러운 악역 배우 이철민입니다"이라고 어필했다.

조성규는 하정우와 인연에 대한 질문에 "저도 보고 싶습니다"라 고백했다. 또 '하정우를 키웠다'는 말에 "돌 맞죠"라며 겸손한 모습이었다.

임원희를 캐스팅한 비하인드는 "잘생긴 얼굴은 아니다 보니까"라고 솔직하게 말하면서도 의외로 멜로에 잘 어울릴 거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임원희와 김강현은 "이 감독님과 다시 작품하기 어렵겠다"고 말해 충격을 자아냈다. 이에 조성규는 임원희가 아닌 이철민에 호감을 드러냈다.

'기술자들'이라는 특집에 맞춰 각자 필살기를 준비했다. 차치응은 '신입의 기술'을, 김강현은 잔기술의 기술을, 이철민은 '액션의 기술', 임원희는 '혼자 사는 기술'을 선보였다.

특히 김강현의 기술은 트릭까지 밝혀 심사위원 MC단을 소름끼치게 했고, 임원희는 '프로 혼술러'로써 막걸리 블라인드 테스트를 모두 통과해 '혼족 마에스트로'와 최종 1등에 등극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