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P.S.가을]결정적 견제 실책, 그러나 진해수는 죄가 없었다

정철우 기자 butyou@spotvnews.co.kr 2019년 10월 09일 수요일

▲ LG 진해수가 7일 키움과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연장 10회말 견제 실책을 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정철우 기자] 투수 진해수는 LG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 패배의 중심에 서 있었다.

4-4 동점이던 연장 10회말 1사 2루, 진해수는 송은범을 대신해 마운드에 올랐다. 그리고 치명적 실책을 한다.

볼 카운트 3-1에서 2루에 견제구를 던졌는데 아무도 베이스 커버를 들어오지 않았다. 공은 어이없게 중견수 쪽으로 굴러갔고 2루 주자였던 김하성은 3루까지 내달렸다.

 키움 주효상이 전진 수비한 2루수 쪽 땅볼 때 김하성이 홈을 밟으며 경기가 끝났다. LG는 이틀 연속 끝내기 패배를 했다.  

기록은 진해수의 송구 실책으로 나왔다. 아무도 없는 곳으로 공을 던졌으니 당연한 결과였다.

하지만 한 꺼풀 더 들어가 보면 진해수에게는 잘못이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

LG는 포스트시즌에 들어가기 전 다양한 수비 전술 훈련을 했다. 구체적인 내용을 비밀에 부쳤을 만큼 철저한 보안 속에 훈련을 했다.

그 중 중요한 내용을 차지한 것이 함정 수비였다. 상대가 방심하도록 덫을 놓고 있다 기습적으로 주자를 노리는 훈련을 반복해서 했다.

진해수의 송구 상황도 그 중 하나였다.

경기 중계 화면을 다시 돌려 보면 그 속에 답이 숨어 있다.

일단 진해수는 2루 쪽을 거의 쳐다보지 않았다. 2루 주자인 김하성이 전혀 견제의 낌새를 채지 못하게 하기 위해서였다. 2루 베이스 커버를 들어가며 2루 주자의 리드를 막는 수비수도 없었다.

모든 일의 시작은 포수 유강남의 미트에서 출빌헸다. 중계 화면을 자세히 보면 진해수가 견제구를 던지기 전 유강남이 미트를 땅으로 내리는 동작이 나온다. 이것이 바로 견제 사인이었다.

진해수는 그 사인만 믿고 바로 등을 돌려 2루로 견제구를 던진 것이었다.

사인 미스를 한 선수는 유격수 구본혁이었을 가능성이 높다. 좌타자가 나온 상황이었기 때문에 유격수가 2루 커버를 하는 것이 상식이기 때문이다.

추론의 증거는 중견수 이천웅의 동작에서도 나온다. 이천웅은 견제가 나올 것을 예상이라도 한 듯 빠르게 앞으로 달려나왔다. 외야수들이 만에 하나 있을 지 모를 미스에 대비할 때 나오는 동작이다.

이천웅이 빠르게 달려나오며 공을 잡았기 때문에 김하성은 근소한 차이로 3루에서 세이프 될 수 있었다.

LG는 절체절명의 순간, 수없이 반복했던 함정 수비를 펼쳤다. 하지만 유격수 구본혁이 사인 캐치를 하지 못하며 실수로 이어졌다. 이 치명적 실책은 팀 패배로 이어졌다.

기록은 진해수의 실책으로 남게 됐지만 그에게는 죄가 없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